“김의겸이야말로 언론개혁 대상”
“김의겸이야말로 언론개혁 대상”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7.1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동현 “자기 위선과 부도덕은 안중에도 없나?”
석동현 변호사.
석동현 변호사.

“김의겸, 당신이 바로 언론개혁의 대상이고 이유다.”

석동현 변호사는 16일 김의겸 의원이야말로 언론개혁의 대상이고 이유라고 비판했다.

석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MBC 기자들이 윤석열 후보 아내의 논문 취재를 하면서 경찰을 사칭한 것을 마치 취재 관행인양 옹호했다가 된통 욕을 먹고 사과했던 김 의원은 자기 친정인 한겨레신문 후배 기자들이 질책을 하자 식겁을 하고 또 공개사과를 했다”며 “처음 사과는 진심이 아니었음을 바보처럼 자인한 거나 다름 없다”고 지적했다.

석 변호사는 “20년 전 대검찰청 공보관 시절부터 공직기간 내내, 그리고 그 이후에도 숱하게 많은 기자를 상대해온 필자 입장에서, 과거부터 한겨레 기자들은 기자들 중에도 미세하나마 가장 취재원과의 거리를 지키려 애쓰고, 가장 덜 타협적이었던 것 같았고 그래서 그 점을 나름 의미있게 평가해 왔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런 반면, 김의겸은 내가 그간에 겪어본 대다수 한겨레 기자들과는 상당히 다른 모습이었다”며 “청와대 대변인으로 픽업된 뒤 대변인 역할을 넘어 진영의 전사를 자처하는 모습, 그 끝무렵 흑석 선생이 된 일련의 투기 과정을 겪으면 자숙할 줄 알았더니 청와대 경력을 이용해서 감히 국민들의 선량인 국회의원에 도전하고 끝내는 뱃지를 다는 과정을 쭉 지켜보면서, 정말 갸우뚱한 적이 많았다”고 비판했다.

석 변호사는 “그의 속물성이 드러난 것이 이번에 경찰사칭을 정당화, 일반화 시키려 한 궤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가 보기에 그 자신의 변신 행태가 오랫동안 정론직필을 지켜온 언론인들에게 오물을 붓는 일이기에 궁극에는 그가 바로 언론개혁의 대상이며 원인 제공자가 될 사람으로 보여진다”며 “마치 그 진영의 몇 사람들이 자기의 위선과 부도덕은 안중에도 없이 입만 열면 검찰개혁을 노래하는 것처럼”이라고 꼬집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