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업 시즌 2 시작된 것 같다”
”김대업 시즌 2 시작된 것 같다”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6.2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흑색선전·거짓 제보는 적폐 중 적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페이스북.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페이스북.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대선이 여권에게 불리하게 돌아가자 느닷없이 음습한 선거 공작의 그림자가 드리우기 시작했다”며 “천하의 사기꾼 김대업 시즌 2가 시작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3년여 전 울산시장 선거에서는 청와대가 총괄 지휘한 선거 공작이 난무한 적도 있었다”며 “달콤한 재미 좀 봤으니 이번에도 그 추억을 잊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아니면 말고식 마타도어에 이 나라의 미래를 저당 잡힐 순 없다“며 ”선거 때만 되면 등장하는 흑색선전이나 거짓 제보는 버려야 할 적폐 중 적폐“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급성장하고 있는 뉴미디어의 발전으로 조작된 가짜뉴스 한방은 언제든 대선판을 요동치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정치공작은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중대 범죄다“라며 ”민의힘은 이번 대선정국에서 흑색선전이나 거짓 제보를 이용한 정치공작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X-파일’ 논란을 계기로 당 차원의 야권 후보 보호 대책도 강구해 나가겠다“며 ”집권 세력에 의한 정치공작을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그들이 쓰고 있는 가면을 계속 벗겨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비겁하게 뒷골목에서 작업을 벌이는 못된 버릇을 이제는 버리고, 정정당당하게 선거전에 임해달라“고 촉구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