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레아 리듬터치2. 로큰롤 애오개본산대놀이
꼬레아 리듬터치2. 로큰롤 애오개본산대놀이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6.14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을 쓴 래퍼, 탭댄서, 소리꾼이 벌이는 현대판 가면극

마포문화재단(송제용 대표이사)이 제3회 마포 M 국악축제-꼬레아 리듬터치2 <로큰롤 애오개본산대놀이> 공연을 오는 6월 30일 마포문화재단 유튜브와 네이버TV를 통해 온라인 공개한다. 올해로 3회 째를 맞이하는 마포 M 국악축제는 ‘꼬레아 리듬터치’라는 새로운 타이틀을 입었다. 3월, 6월, 11월 3회에 걸쳐 펼쳐지는 축제는 “과거와 현재가 만나 미래를 지향한다”는 모토를 가지고 전통과 대중의 거리를 좁혀나가기 위한 신선하고 파격적인 시도들을 이어가고 있다. 3월 <밤섬 부군당 도당굿 오마주> 공연에 이어 6월 공개될 두 번째 공연은 300여 년의 역사를 지닌 애오개본산대놀이의 현대판이다.

탈을 쓴 래퍼, 탭댄서, 소리꾼이 벌이는 현대판 가면극

6월 30일, 마포문화재단 유튜브와 네이버TV를 통해 공개 될 <로큰롤 애오개본산대놀이>는 18세기부터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지만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은 마포구 애오개 지역의 본산대놀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대중들에게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총 3시간이 넘는 애오개본산대놀이의 두 개 이야기를 발췌해 40여 분으로 구성하였다. 음악극의 일종인 본산대놀이의 대사는 랩퍼와 소리꾼이 랩과 판소리로 주고 받으며 탈을 쓴 탭댄서들의 화려한 퍼포먼스도 볼 수 있다. 특히 두 대의 드럼과 꽹과리, 탭댄스와 탈춤이 한 데 어우러지는 무대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로큰롤 애오개본산대놀이>만의 하이라이트가 될 예정이다. 중요 무형문화재 49호인 송파산대놀이의 이수자이며 현재 애오개본산대놀이 보존회를 이끌고 있는 노명우 회장과 이희병 총연출이 극에 등장하는 노장과 취발이 역할로 출연해 공연의 깊이를 더한다. 꼬레아 리듬터치1 <밤섬 부군당 도당굿 오마주>에서 활약했던 무형문화재 전수자들로 구성된 프로젝트밴드M과 코리아모던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수석연주자들도 전통과 현대의 이색적인 만남을 위해 다시 뭉쳤다.

이정봉 예술감독은 “애오개본산대놀이라는 전통문화가 생소하여 타이틀만 보면 공연이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본산대놀이는 사회적인 불평등을 고발하는 사회 풍자적인 희극으로 로큰롤 애오개본산대놀이의 랩퍼와 소리꾼이 전달하는 대사를 듣다보면 재미있는 내용에 금방 빠져들 것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국악은 물론 대중음악, 클래식 세션 등 장르를 초월한 세션들이 함께하는 전례 없는 탈춤극이 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꼬레아 리듬터치2 <로큰롤 애오개본산대놀이>는 6월 30일(수) 오후 7시 30분 마포문화재단 유튜브와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되며 다시보기를 제공한다. 자세한 프로그램은 마포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