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강남·삼남초 신입생 100일 축하 행사 운영
울산 강남·삼남초 신입생 100일 축하 행사 운영
  • 허종학 기자
  • 승인 2021.06.0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강남초등학교는 9일 1학년 입학 100일을 축하하기 위한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올해 울산지역 초등학교 1학년 신입생들이 입학 100일을 축하히기 위한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해 눈길을 끌고 있다.

강남초등학교(교장 김욱년)는 9일 1학년 입학 100일을 축하하기 위한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번 행사는 5학년 선배 학생들의 주도로 1학년 동생들의 초등학교 입학 100일을 맞이해 새로운 학교생활 적응을 축하하고 앞으로 더욱 즐겁게 생활하는 강남초 학생이 될 수 있도록 격려하기 위해 준비했다. 

'슬기로운 강남생활 100일 맞이 축하' 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특별 프로그램은 100일 축하노래 불러주기, 선·후배가 1대 1로 만나 그림책 읽어주기, 딱지치기 등의 전통놀이로 함께 어울리는 시간을 가진 후 100일 맞이 떡과 음료를 나누며 소통과 나눔의 시간을 만들었다.
 
행사에 참여한 5학년 학생은 “100일을 맞이한 1학년 동생이 좋아하는 그림책을 골라 재미있게 읽어주고 딱지치기를 하면서 나 스스로도 뿌듯했다”며 “앞으로 1학년들도 더 재밌게 학교 생활을 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욱년 교장은 “1학년 학생들이 건강하게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어 기쁘고 감사하며 앞으로도 행복한 학교생활, 그리고 선·후배의 정을 지속적으로 나눌 수 있는 따뜻한 학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울산 삼남초등학교에서도 이날 1학년 학생들의 입학 100일을 맞이해 축하 행사를 열었다.

 

울주군 삼남초등학교(교장 이봉철)에서도 이날 1학년 학생들의 입학 100일을 맞이해 축하 행사를 열었다.

축하 행사로 코로나19 상황에 입학 한 1학년 동생들에게 입학을 축하하고 앞으로의 학교생활을 알려주기 위해 고학년 언니, 형들이 축하 편지를 써서 전달했다.

1학년들은 이날 하루 운동장에서 '세상의 보물은 바로 나' 라는 메시지가 담긴 보물찾기를 하며 신나게 하루를 보냈다.

또 아기가 태어나서 100일 동안 무사히 자란 것을 대견해 하는 옛 풍습을 따라 담임 교사들이 백일떡을 준비해 1학년 친구들을 축하해 주었다.

조민후(1년) 학생은 “보물찾기에서 진짜 보물이 나라고 해서 깜짝 놀랐다”며 “맛있는 100일 떡을 먹기도 하고 오늘 정말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1학년 동생에게 편지를 쓴 이윤서(4년) 학생은 “1학년 동생들에게 편지를 쓰다 보니 동생들이 학교에서 즐겁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겠다는 마음이 더 생겼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봉철 교장은 “코로나 19 상황에서 입학을 한 1학년 학생들이 학교생활을 마음껏 즐기지 못해 안타까운 마음이 늘 있었는데 이번 행사를 계기로 1학년 친구들이 학교는 즐겁고 행복한 곳이라고 생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