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심의위, 이성윤 "기소해야"
검찰 수사심의위, 이성윤 "기소해야"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5.10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명 중 8명이 “기소가 적정” 판단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가 10일 ‘김학의 전 법무차관 불법출금’ 수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수사 중단 및 기소’를 의결하고 이를 수원지검 수사팀에 권고했다.

회의에 참석한 법조계와 학계·언론계 인사 13명 중 8명이 기소가 적정하다고 판단했다.

이 지검장은 회의에 출석해 “검찰이 표적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날 심의위 결정으로 수사에 탄력을 받은 수원지검은 당초 계획대로 이 지검장을 기소할 것으로 보인다.

이 지검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던 2019년 6월 안양지청이 김 전 차관 불법출금에 관여한 이규원 검사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하자 반부패부를 동원해 관련 수사를 막은 직권남용 혐의를 받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