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 청산? 내부 단속이 먼저다”
“부패 청산? 내부 단속이 먼저다”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3.3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사회 “선거용 쇼 아닌 진정한 반성을”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전세값 인상’으로 논란을 일으킨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전격 경질했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30일 “같은 편이라면 아무리 그른 행동을 해도 무조건 ‘괜찮다’를 외치던 문 정부의 내로남불식 기조가 바뀐 것인지, 4.7 보궐선거를 위한 ‘눈 가리고 아웅식의 대응’ 인지 이번 경질 조치는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이루어졌다”고 논평했다.

바른사회는 “김상조 정책실장의 전세값 파동은 가지지 못한 자를 보호한다는 명분만을 앞세워 국민들은 개인 자산을 5%라는 숫자에 가둬놓고 자신들은 그들만의 정보력으로 요리조리 빠져나가는 이중성과 위선을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논란이 일자 김 정책실장을 바로 경질하고 후임까지 임명하는 등 청와대가 이례적인 발빠른 행보를 보였지만 이것은 문 정부가 그들의 부패를 인정하고 반성하는 과정이 아니라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사태로 인한 국민 분노가 극에 달한 상황에서 여론이 불리해지자 4.7 보궐선거를 의식한 표를 위한 조치일 뿐이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꼬집었다.

바른사회는 “집권 4년차인 문 정부는 그동안 콘크리트라고 불리는 지지기반을 무기 삼아 국민 여론은 무시한 채 자신들만의 프레임을 구축해 왔지만 이 같은 문 정부의 독선적인 국정운영은 수 많은 실정과 부패를 낳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여론이 나빠지자 문 대통령은 부패청산을 외쳤고 더불어민주당은 처음으로 부동산 실정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한번 돌아선 민심을 다시 돌리기엔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바른사회는 “지금이라도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표를 위한 선거용 쇼가 아닌 진정한 반성과 정책 대전환으로 국민들에게 누가 되는 정부가 아닌 믿을 수 있는 정부의 모습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