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잠함·극초음속 미사일 개발 공식화
北, 핵잠함·극초음속 미사일 개발 공식화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1.0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앙통신 “연구사업 마감 단계에서 진행”

북한 김정은이 9일 다탄두 개별 유도기술, 핵 추진 잠수함을 개발 중이라고 공식화했다고 데일리NK가 9일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5∼7일 진행된 김정은의 노동당 8차 대회 사업총화 보고 보도에서 “다탄두 개별유도기술을 더욱 완성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마감 단계에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언급한 ‘다탄두 개별유도기술’은 ‘다탄두 각개 목표설정 재돌입 비행체(MIRV)’ 기술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하나의 탄도미사일에는 한 발의 탄두가 탑재된다. 탄도미사일에 여러 탄두를 탑재하는 것 다탄두 재돌입 비행체(MRV)이며 여기에 한 단계 더 발전된 기술이 MIRV이다. MRV에 실린 탄두는 같은 궤도로 날아가는 것에 반해 MIRV는 각기 다른 목표물을 향할 수 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연구사업이 마감 단계라고 언급한 만큼 아직 기술을 완전히 확보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ICBM과 SLBM 모두에 여러 개의 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어 상당한 군사적 위협이 될 전망이다.

통신은 이날 보고에서 “핵 장거리 타격 능력을 제고하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핵잠수함과 수중발사핵전략무기를 보유할 데 대한 과업이 상정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신은 “중형 잠수함 무장 현대화 목표의 기준을 정확히 설정하고 시범 개조해 해군의 현존 수중 작전 능력을 현저히 제고할 확고한 전망을 열어놓고 새로운 핵잠수함 설계연구가 끝나 최종심사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디젤 방식이 아닌 원자력 기반 엔진의 ‘핵 추진 잠수함’ 개발 중이며 여기에 SLBM을 탑재하겠다는 말로 풀이된다.

잠항 시간이 길어 노출을 최소화 할 수 있는 핵 추진 잠수함과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SLBM의 개발을 공언하며 무력 증강 의도를 숨기지 않는 모양새다. 이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을 얼마 앞두지 않은 시점에 대미 협상력을 최대한 높이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통신은 이날 노동당 8차 대회 사업총화 보고를 전하며 “앞으로도 강대강, 선대선의 원칙에서 미국을 상대할 것이다”며 “새로운 조미(북미)관계 수립의 열쇠는 미국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는 데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가까운 기간 내에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를 개발 도입할 데 대한 과업이 상정”됐다면서 “신형 탄도로케트들에 적용할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를 비롯한 각종 전투적 사명의 탄두개발연구를 끝내고 시험 제작에 들어가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마하 5(시속 6,120㎞·음속의 5배) 이상 속도의 무기로 미사일 방어망을 무력화할 차세대 무기로 평가받는다.

북한이 핵무기를 이을 전략무기로 극초음속 미사일을 선택했으며 개발에 상당한 재원을 투자할 것이라는 게 당시 소식통의 전언이다.

또한, 북한이 고체연료 ICBM을 개발 중에 있다는 것도 사실로 확인됐다.

통신은 “수중 및 지상고체발동기대륙간탄도로케트개발사업을 계획대로 추진”된다고 언급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