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EU의 배출량 거래시장 해운업 추가안 ‘반대’
한일, EU의 배출량 거래시장 해운업 추가안 ‘반대’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0.11.2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의 2.1%는 해운업에 의한 것으로, 앞으로도 이 비중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의 2.1%는 해운업에 의한 것으로, 앞으로도 이 비중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과 일본 정부와 국제 해운기업 등은 유럽연합(EU)이 해운업계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유럽의 탄소시장에 접목하려는 계획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27(현지시각) 보도했다.

EU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순수 제로(Net Zero)'로 하는 목표를 추진하고 있어, 유럽위원회는 배출량 거래 시장을 해운업에도 확대하고 싶어 한다.

현행 제도는 발전소, 공장, 유럽 편을 운항하는 항공사가 배출량 거래 대상이다.

해운업계도 이 거래에 포함하는 방안은 내년 여름까지 정식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한국 정부는 26일에 종료한 EU의 협의회에서 환경보전과 세계의 해상 수송과 무역의 지속 가능성의 쌍방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표명했고, 일본 정부는 유럽위에 제출한 문서에서 제도를 국제운송으로 확대하는 것은 범위가 EU 역내 해운에만 국한됐는지 여부에 관계없이 전향적인 제안이 아니다고 반대했다.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의 2.1%는 해운업에 의한 것으로, 앞으로도 이 비중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