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격사건 南 책임” 배후는 김여정
“피격사건 南 책임” 배후는 김여정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1.0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 지적 발끈, '南 책임 부각' 보도문 작성 지시

북한 당국이 최근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 씨의 피격 사건에 “주민 관리를 못한 남측 책임”을 주장한 가운데, 이는 유엔에 관련 사건이 공식 보고된 것이 영향을 끼쳤다고 데일리NK가 2일 전했다.

매체의 북한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보도를 게재하기 하루 전인 지난달 28일 김여정 제1부부장은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에 남측의 책임을 부각시킬 수 있는 내용으로 공개 보도문을 작성하도록 지시했다.

이와 관련 조선중앙통신은 29일 “이번 서해 해상에서 일어난 불미스러운 사건은 남조선(한국) 전역을 휩쓰는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코로나19)로 인해 어느 때보다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예민한 열섬 수역에서 자기(한국)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 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소식통은 “원래 (당국은) 통일전선부를 통해 1호 친서도 보내면서 이 문제를 덮으려고 했다”면서 “그러나 유엔에서 이 사건이 논의되고 보수패당이 그 가족(유족)들을 부추겨 국제 인권 문제로 부풀려고 하니 수뇌부도 가만히 두고 볼 수 없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조선(북한)의 인권 문제로 불을 지피는 건 (북한 당국의) 가장 아픈 구석을 찌른 행위”라고 덧붙였다.

실제 토마스 오헤야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지난달 23일(현지시각) 유엔총회 제3위원회 원격회의에 출석해 북한인권 현황을 보고하며 이 사건을 공식 언급했다.

다만 북한은 유엔을 직접 비난하기보다는 한국 야당의 이른바 ‘대결 망동’을 명목 삼아 한국 정부를 비난하는 쪽으로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 내부에서 남측 공무원 피격 사건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내부 소식통은 “서해 해상분계선(NLL) 인근 군부대나 군인 사택들은 물론이고 황해남북도 지역 주민들까지 이 소문을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를 앓던 남쪽 사람이 북으로 헤엄쳐왔다, 이미 죽어서 떠내려 왔다, 살긴 살았는데 도망치려 해서 총을 쐈다는 등 너무 많은 소문이 떠돌고 있다”면서 “그래도 그렇지 사람을 오물처럼 처리한 것은 너무 한 것 아니냐는 비난이 많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