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클린다마이신' 주사약 처방 또 2명 사망
중국, '클린다마이신' 주사약 처방 또 2명 사망
  • 이승희 기자
  • 승인 2006.08.0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 총 6명, 안후이화위안 제약 긴급 회수조치

중국의 국가식품의약품감독관리국이 지난 4일 클린다마이신의 주사약 처방을 금지하는 한편 전국적으로 회수작업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국 언론들은 9일 후난(湖南)과 쓰촨(四川)성에서 두 노인이 각각 항생제를 투여받은 뒤 숨진 것으로 추가 확인돼 사망자는 모두 6명으로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언론들은 후난성 장자제(張家界)시 주민 천더샹(陳德祥)이라는 74세 노인은 지난 2일 감기로 병원에서 처방받은 항생제를 주사맞은 뒤 오한과 고열 등 부작용을 일으키며 숨졌으며, 쓰촨성 안웨(安岳)현 주민 후칭슈(胡淸秀)도 지난달 20일 골절 치료를 위해 같은 항생제를 투여받은 뒤 가슴과 복부 통증을 호소하다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언론은 "두 환자 모두 문제가 되고 있는 안후이화위안(安徽華源)제약회사의 항생제 '클린다마이신(중국명 신푸.欣弗)'을 주사약으로 처방받은 것으로 가족들에 의해 확인됐다"고 전했다.

문제의 항생제를 생산한 안후이화위안 제약은 해당 항생제의 생산을 중단하고 26개 성(省)에 공급된 318만병 가운데 140만병을 깁급 회수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에 앞서 헤이룽장(黑龍江), 허베이(河北), 후베이(湖北), 산시(陝西) 지방에서 모두 4명이 이 항생제 부작용으로 숨졌으며, 이와 관련된 약화사고 신고는 현재까지 100건 이상 보고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