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한미훈련 마지막 날 ‘용납 못할 군사적 도발’ 또 맹비난
북한, 한미훈련 마지막 날 ‘용납 못할 군사적 도발’ 또 맹비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8.2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북한 노동신문 논평 : 방위비 분담도 거론 "굴욕적 대미 추종"
- 연합지휘훈련 : 김정은 참수작전과 같은 수복 응징 작전이라며 한국을 맹 비난
- 북한, 미국의 한국 방위비 증액 요구는 ‘미국의 강도적 요구“라고 규정
- 미국의 강도적 요구 원인 : 역대 남조선집권자들의 굴욕적인 대미 추종 행위가 초래한 것
과거 한미 군사훈련의 내용 가운데 북한 김정은에 대한 ‘참수작전’이라는 표현이 들어가는 보도가 나오자 북한은 최고 존엄에 대한 불경한 것이라며 맹렬히 비난한 적이 있다. 이번 연합지휘훈련에서도 북한에 대한 수복응징, 공격을 받아 빼앗긴 지역을 수복한 다음, 북한으로 진격해 가는 훈련이 포함된 것이 아니냐는 강한 의혹을 바탕으로 한국을 거세게 비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과거 한미 군사훈련의 내용 가운데 북한 김정은에 대한 ‘참수작전’이라는 표현이 들어가는 보도가 나오자 북한은 최고 존엄에 대한 불경한 것이라며 맹렬히 비난한 적이 있다. 이번 연합지휘훈련에서도 북한에 대한 수복응징, 공격을 받아 빼앗긴 지역을 수복한 다음, 북한으로 진격해 가는 훈련이 포함된 것이 아니냐는 강한 의혹을 바탕으로 한국을 거세게 비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미연합군사훈련, 후반기 한미연합지휘소 훈련이 끝나는 날인 20일에도 북한이 이 훈련을 두고 북침 전쟁연습이라고 주장하며 한국에 대한 비난을 계속 이어갔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연합지휘소훈련의 허울은 버겨졌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 호전광들이 미국과 함께 벌여놓은 연합지휘소훈련은 우리를 침략하기 위한 공공연한 적대행위이며, 용납 못할 군사적 도발이라고 주장하며 한국 때리기에 열을 올렸다.

노동신문은 이어 호전광들은 이번 전쟁연습에 대해 실제 병력과 장비의 기동이 없는 지휘소 훈련이라고 변명하고, 합동군사연습의 명칭을 변경하는 놀음도 벌였다면서 그러나 미사여구나 늘어놓고 간판이나 바꾼다고 하여 침략적이며 도발적인 성격이 달라지는 것은 결코 아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한마디로 이번 한미 군사연습의 명칭 동맹을 빼버린 것에 대해 전쟁의 실제 목적을 숨긴 기만행위라고 주장한 것이다.

노동신문은 특히 이번 훈련에 수복 지역에 대한 안정화 작전이 포함됐다며 이것은 연합지휘소훈련이 공화국에 대한 침공과 압살을 목적으로 한 극히 도발적인 불장난 소동이라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고 지적하고, ”남조선군부 호전 세력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최신 무장장비 도입에 기승을 부리면서 한편으로는 전쟁연습 소동을 끊임없이 벌이며 정세 악화를 부추겼다. 그 어리석은 행위의 대가를 뼈저리게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과거 한미 군사훈련의 내용 가운데 북한 김정은에 대한 참수작전이라는 표현이 들어가는 보도가 나오자 북한은 최존엄에 대한 불경한 것이라며 맹렬히 비난한 적이 있다. 이번 연합지휘훈련에서도 북한에 대한 수복응징, 공격을 받아 빼앗긴 지역을 수복한 다음, 북한으로 진격해 가는 훈련이 포함된 것이 아니냐는 강한 의혹을 바탕으로 한국을 거세게 비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노동신문은 이어 조만간 시작될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을 미국의 강도적 요구로 규정하고 이를 받아들이는 한국 정부를 비난했다.

신문은 또다시 가해지는 상전의 방위비분담금 증액압박이라는 제목의 정세론 해설에서 방위비분담금 증액요구는 남조선을 저들의 탐욕을 채워주는 수탈의 대상으로, 제 마음대로 빼앗아내고 부려먹을 수 있는 노복으로밖에 여기지 않는 상전의 심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증액요구가 날로 거세지는 것은 역대 남조선집권자들의 굴욕적인 대미 추종 행위가 초래한 것이라며 남조선집권자들이 민족적 자존심도 없이 인민들의 혈세를 침략군에게 섬겨 바치며 잔명을 부지하고 동족 대결을 심화시킨 것은 천추에 용납 못 할 매국 반역행위라고 비난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