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미(對美)협상에서 ‘기술이전 문제’ 양보 시사
중국, 대미(對美)협상에서 ‘기술이전 문제’ 양보 시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3.2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종 협상, 5월 일지, 6월이 될지 아무도 몰라
- 합의문 작성 작업 ‘모든 분양에서 진전’
미국 정부는 지적재산권 침해 등의 구조적인 문제를 시정하도록 중국에 요구해왔다.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들이 강제로 기술을 중국 측에 이전하는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대응책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미국 정부는 지적재산권 침해 등의 구조적인 문제를 시정하도록 중국에 요구해왔다.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들이 강제로 기술을 중국 측에 이전하는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대응책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미국과 무역 마찰을 빚고 있는 중국 정부가 구조적인 문제 등을 놓고 심도 있는 양보안을 미국에 제시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중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27일 보도했다.

이어 통신은 미국과의 합의 문서 작성 작업도 모든 분야에서 진전됐다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지적재산권 침해 등의 구조적인 문제를 시정하도록 중국에 요구해왔다.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들이 강제로 기술을 중국 측에 이전하는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대응책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통신에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이 강제적인 기술이전 문제에 관해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협상에 응하고 있어 보다 광범위하고 구체적인 개선책을 보이고 있다.

-중 두 정부가 작성 중인 합의문에 대해서도 한 관계자는 한 달 전과 비교하면 현 문서는 모든 분야에서 진전됐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또 중국에 합의 사항을 준수하는 방법 등에서 여전히 장애가 남아 있다면서 최종 협상의 결말이 “5월이 될지, 6월인지 아무도 모른다는 관계자의 시각을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