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사사건건 태클을 건다
우리는 사사건건 태클을 건다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19.02.17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러나 이번은 아니다

열흘 전. 저녁 식탁 집마눌이 휴대폰 받더니

“아니 그게 무슨 소리야. 저를 어째... 곧 갈게”

밥숟갈 던지고는 질풍같이 현관을 나가더니.

이튿날, 퉁퉁 분 얼굴로 “친구 영감님이 심장마비로 돌연사...”

망자는 며칠 전에 가슴 통증을 호소했고 통원 진료예약까지

해뒀다고 했다. 골든타임을 놓친 것이다.

 

각방 쓴 지도 15년쯤이다.

 

“지이익~”

집마눌은 어제 새벽에도 내 침대방 문을 살그머니 열어보더라.

상가집 다녀오고는 벌써 다섯 차례, 이틀에 한 번꼴이다.

내심 “한 20년은 무탈하게 해로하고 싶구나” 했지만 내 맘이기도.

오늘 아침, 우리 둘은 한 가지씩 약조를 했다.

"각 방은 계속하지만 각 문은 삘쯤하게 열어두자" 고.

참으로 오랜만에 의견일치를 보았다.

사사건건 태클을 걸고 받는 못된 사이였는데 말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