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앞으로 남북한 정상간 실무회담 자주 열릴 것
정부, 앞으로 남북한 정상간 실무회담 자주 열릴 것
  • 외신팀
  • 승인 2018.05.29 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무회담은 향후 남북한 관계발전 촉진 작용할 것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만나 “4.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재확인”하고,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뉴스타운

정부는 지난 26일 제 2차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부 간 실무회담이 앞으로 더욱 더 자주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남북 간 판문점 회담이나 올 가을 예정된 평양 정상회담처럼 격식을 갖춰 정기회담을 하는 것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하고, “긴급한 필요가 있으면, 이번처럼 판문점 남측과 북측 지역을 번갈아 오가며, 실무적 회담을 수시로 할 수 있다면 남북관계의 빠른 발전을 더욱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6일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대로, 당장 남북은 오는 6월 1일 판문점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만나 “4.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재확인”하고,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었다.

이와 관련,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고위급회담과 연이어 열리는 군사당국자 회담, 적십자 회담에 대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고,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도 군사회담이 고위급회담에서 결정되면 그에 따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