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의 지적재산 침해 협의 제재 조치 약 50조원
미국, 중국의 지적재산 침해 협의 제재 조치 약 50조원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3.2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정부, 중국 제품에 300~500억 달러 관세 부과 방침

▲ 미국의 뉴욕타임스(NYT)는 21일 보도에서 지적재산 침해와 관련 트럼프 정권이 중국에 최소한 500억 달러(약 53조 6천억 원) 상당의 관세 등의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타운

미국 통상대표부(USTR)의 고위 관계자는 21일(현지시각)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 혐의로 진행하고 있는 “통상법 301조”에 근거한 조사에 대해 지적재산 침해를 한 강력한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고 일본의 아사히신문이 22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새로운 관세 등의 제재조치를 공표할 것으로 보이고 있어 미국과 중국의 경제전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NYT)는 21일 보도에서 지적재산 침해와 관련 트럼프 정권이 중국에 최소한 500억 달러(약 53조 6천억 원) 상당의 관세 등의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트럼프 정부가 22일 중국에 대한 제재 패키지를 발표할 계획아라고 역시 보도했다. 최소한 300억 달러(약 32조 1600억 원) 상당의 중국에서 수입되는 품목에 새로운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WSJ는 전했다.

트럼프 정부는 지난해부터 중국이 미국의 지적재산을 침해 한다며 일방적인 제재가 가능한 통상법 301조에 따른 제재조치를 검토해 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