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말한 적 없어’
백악관,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말한 적 없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3.16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북정상회담 6~7월 연기설, 당초대로 준비하고 있는 중

▲ 백악관의 한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말하려고 했던 것은 현 행정부가 미국인 근로자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미국의 무역과 투자협정들을 재협상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명확히 설명했다. ⓒ뉴스타운

최근 미국의 일부 언론들이 한국과의 무역협상이 뜻대로 되지 않을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 미군을 철수를 할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는 보도에 대해 미 백악관은 15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 미군 철수를 시사하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면서 ”북미 대화와 관련해서는 범정부 차원의 준비가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익명의 백악관의 한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말하려고 했던 것은 현 행정부가 미국인 근로자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미국의 무역과 투자협정들을 재협상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명확히 설명했다.

이어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의 무역이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 호혜적이게 되도록 한미자유무역협정(FTA)을 개선하도록 지시를 내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관리는 또 미국의 워싱턴포스트(WP) 등 일부 언론이 백악관 참모진 즉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에 대한 전격 경질과 더불어 마이크 폼페이오(폼페오)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신임 국무장관 지명과 관련, 상원 인준 청문회 등을 거처야 하므로 이르면 4월말 쯤 국무장관에 취임이 되기 때문에 ‘북미 회담이 6~7월쯤으로 연기되는 것 아니냐는 보도에 대해 “미국 정부 내부의 세부 준비사항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지원하는 포괄적인 범정부 차원의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WP는 지난 14일 미주리에서 열린 모금 만찬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언급하면서 우리는 그들과의 무역에서 매우 큰 적자를 보고 있는데 그들을 보호한다.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에서도 돈을 잃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북한 국경에 미군 3만 2천 명이 있다”면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전하면서 ‘주한미군철수를 시사한 것’이라는 신문사 해설을 붙였다.

한편 백악관 관리는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의 역사적이고 성공적인 아시아 순방을 준비했던 백악관의 같은 사람들이 여러 정부 부처의 인재들과 분석을 적극적으로 조정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