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요르단 조종사 화형…"이번이 처음이 아냐!" 충격
IS, 요르단 조종사 화형…"이번이 처음이 아냐!" 충격
  • 이윤아 기자
  • 승인 2015.02.04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 요르단 조종사 화형 과거 아시안컵 중계 시청한 청소년 13명 화형 화제

▲ IS 요르단 조종사 화형 과거 아시안컵 시청 청소년 화형 (사진: YTN '뉴스' 방송 캡처) ⓒ뉴스타운
이슬람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IS가 억류 중이던 요르단 조종사를 화형 시키는 동영상을 공개한 가운데, 한 달 전 IS가 '2015 AFC 아시안컵' 축구 경기를 시청하던 10대 청소년 13명을 처형한 것이 알려졌다.

지난달 20일 10대 청소년들이 IS가 장악한 이라크 북부 도시 모술에서 아시안컵 경기 중계를 시청하던 중 IS 대원들에게 휩싸였다.

이후 IS는 화염방사기를 이용해 대중 앞에서 청소년들을 화형 시켰다. 이 사실은 반 IS 활동단체인 RBSS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RBSS는 "화형을 당한 아이들이 시신은 현장에 그대로 남아있다. 아이들의 부모들은 IS의 보복을 두려워해 시신 수습도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IS는 "이 청소년들이 축구를 시청한 행위가 종교적 율법에 어긋난다"면서 "이들을 불태워 죽이기 전 확성기를 통해 이 같은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한편, IS는 지난달 요르단이 수감 중인 사형수 사지다 알 리샤위를 석방하지 않으면 알카사스베 중위와 일본인 인질 고토 겐지를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바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IS 진짜 잔인하다" "IS 어디까지 하려나" "IS 요르단 조종사는 화형까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