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vs 대한민국
베트남 vs 대한민국
  • 김동문 논설위원
  • 승인 2007.01.21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가 남긴 패망의 교훈

 
   
  ▲ (자료사진) 베트남전  
 

대한민국의 자화상 월남 패망의 길을 간다

베트남은 자유진영인 '월남'과 공산진영'월맹'으로 나뉘어 있었다. 8년동안 지속된 월남전이 종식되고 월남은 공산프락치와 간첩, 시민단체'종교단체'등이 주도하여 반미운동과 미군철수 운동을 일으켰고 급기야 미군은 철수하게 되었으며 그로부터 2년 만인 1975년 월남은 스스로 패망하고 월맹에 의해 적화 통일되어 지금의 베트남이 되었다.

월남은 월맹에 비해 경제력과 군사력이 훨씬 앞섰지만 정부와 정치인들의 부패'가 패망의 요인이 되었고 1973년 휴전 협정 직전부터 침투하기 시작한 월맹의 간첩들은 월남 사회를 내부부터 분열시키기 위하여 각종 시민단체와 종교단체를 조종하여 '반전운동''반미운동''평화운동'부패척결운동'등을 빌미로 각종 시위와 사회혼란을 가중시키는 방법을 썼고 급기야 월남의 티우 정권은 붕괴 되었다.

1973년 전쟁이 끝나자 월남에는 100여 개의 좌익단체와 통일운동을 표방하는 시민단체들이 '언론사'를 장악하고 월남의 좌경화 공작에 앞장섰다. 언론사들은 연일 그들 좌익단체의 앞잡이가 되어 좌경방송과 친공 방송을 내보냈고 월남의 국민들은 언론과 방송에 마취 되어있었다 목사와 승려, 학생들과 좌익, 반전주의자, 인도주의자 들이 연일 반정부시위, 반전시위 가 계속되고 공산화 작업을 도왔으며 이들은 자신들이 '국가를 위 한다'라고만 생각했지 월남의 공산화 작업 이란 걸 생각지 못했다.

월남 패망당시 9,500여명의 공산당원과 인민 혁명당원 4만 여명 등 전체 인구의 0.5%정도가 대다수 시민단체와 종교단체를 움직여 월남을 좌경화 시켰고 스스로 패망의 길을 걷도록 한 것이다. 이들 5만 정도의 월맹의 간첩들은 각 시민단체와 종교단체의 수뇌부는 물론이고 정부의 요직, 심지어 대통령의 비서실장과 장관, 도지사 등의 자리까지 차지하고 있어 호치민의 월남 공산화작업에 앞장 서 왔다.

1967년 베트남 대통령 선거 때의 차점자로 낙선한 야당의 지도자 '쭝 딘쥬'가 간첩 이었다. 그는 '외세를 끌어들여 민족끼리 피를 흘리는 모습을 조상들이 얼마나 슬퍼하겠느냐'며 민족감정을 자극하여 표를 얻은 사람이다.

패망 직전 월남에서는 이들 간첩들의 활약에 힘입어 '반전 반미'평화 부패척결' 등의 시위가 열렸을 뿐 이에 대해 일부 지식인과 인사들이 '국방과 안보'등에 경고를 하면 오히려 이들을 '수구세력'으로 매도했다.

결국 월남은 패망했고 자기 스스로조차 월맹의 간첩노릇을 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수많은 시민단체와 종교단체의 사람들은 월맹의 공산당에 의해 이슬로 사라졌고 수많은 사람들이 '보트피플'이 되어 세계 각지로 떠나게 되었다. 역사는 그 속에서 교훈을 얻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게 하기 위해 배우는 것이다.

그럼 월남 패망의 역사적인 배경 속에 일란성 쌍둥이와 흡사한 우리의 자화상을 되돌아보자. 오늘의 대한민국, 패망직전의 월남과 무엇이 다른가, 안보와 국방은 뒷전으로 팽게치고 민족공조로 통일이 될 것처럼 떠들어대는 좌파정권의 비호아래 진보단체'를 내세운 수많은 시민단체들은 친북이라는 구호아래 사회 분열을 선동하며 간첩이 버젓이 대통령 직속기관의 조사원으로 활동하고 있고 또 다른 이미 죽은 간첩과 공산세력은 '민주화 인사'로 추대 받고 있다.

대한민국! 월남의 패망과 무엇이 다른가? 이 땅의 4500만 국민들도 패망 월남과 함께 ‘보트피플’이 되어 태평양 바다 속에 수장 되어야 제정신을 차릴텐가 ‘소 잃고 외양간’을 고치려 하는가?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