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불복에 시국 선언을 하는 종교인들
대선불복에 시국 선언을 하는 종교인들
  • 이법철 대불총지도법사
  • 승인 2013.08.27 16: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북 좌파 종교인들은 매국노(賣國奴)같은 자들이다

▲ 국정원 댓글사건 증거조작 책임지고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하라!
국정원 댓글 시비를 채동욱 검찰이 국정원 수사로 야당을 지원하듯 수사 정보를 흘리니 “내 편이 대선에 패한 앙갚음”을 하려는 듯, 야당은 국회에서 국정원 댓글 시비를 하더니 이제 대중 폭동의 서곡인 장외투쟁에 나서 동패의 세(勢)를 모우는 선전선동의 전고(戰鼓)를 치기 시작한 지 오래이다. 여기에 설상가상(雪上加霜)으로 천주교를 위시한 불교, 기독교 등 종교인들이 대선불복을 의미하는 국정원 댓글 시비에 대한 시국 선언을 하고 나섰다.

박근혜 정부의 검찰인가, 민주당의 검찰인가? 검찰총장 채동욱은 종잡을 수 없는 처신을 해보인다. 검찰의 본 뜻은 아니라고 보고싶지만, 결과론적으로 검찰의 국정원 수사는 민주당의 대정부 투쟁인 장외투쟁을 도운 것이 꼴이 되어 버렸다. 민주당은 민주화의 정의를 위해서 인가, 아니면 사리사욕(私利私慾)적인 자당(自黨)의 이익을 위해서 인가? 충천하는 항간의 여론은 이렇게 비판한다.

첫째, 18대 대선패배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패거리 싸움질이다는 것이다.

둘째, 서민들의 민생보다는 대선에 승리하면 년 400조 가까운 국가 예산에 떡고물같은 이익을 놓쳤다는 원통한 분풀이요.

셋째, 대선에 승리하면 정부와 정부 공기업 등에 동패들이 낙하산 식으로 출세해야 하는 데 물거품이 되어 버린 것에 대한 분풀이요.

넷째, 상전으로 모시고 존명(尊命)하는 북괴 수령 김정은에 충의를 바치기 위해서라는 항설이 있는 것이다. 고달픈 서민경제에 언제나 국회의원들이 민생을 챙겨줄까, 학수고대하는 민초들은 민주당에 대해 분기탱천이다.

어느 한맺힌 서민들은 서민의 민생을 돌보지 않고 오직 자당(自黨)의 이익과 북괴를 위한 보비위 정치만을 고수하는 듯한 야당의 정치형태, 그리고 다수당으로 만들어 줘도 제할일을 못하고 야당에 질질 끌려가기만 하는 듯한 여당을 질타하면서, ‘국회무용론(國會無用論)’을 제기하고, 국민혈세만 도둑질하듯 월급을 챙기는 여야(與野)의 도둑같은 국회는 폭탄으로 폭파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있는 지경이다.

민생을 돌보지 않고 대선불복의 정치만을 하는 민주당의 정치작난(作亂)에 개탄해하는 즈음에 “꼴뚜기가 뛰면 망둥이도 뛴다”는 속담처럼 국정원 댓글에 마구잡이로 의혹을 제기하며 대선불복의 선전선동에 동조의 북장구를 치는 마치 민주당의 선전대(宣傳隊)같이 날뛰는 자들이 일부 종교인들의 시국 선언을 연발하는 행위다.

조계종에는 좌파 승려단체로 명성을 떨치는 ‘실천승가회’ 등 승려들이 종각 옆 보신각 광장에서 민주당을 지원하는 듯한 시국 선언을 가졌다. 이어서 좌파 신부들로 유명한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의 신부들이 민주당에 동조하는 시국 선언을 했다. 그 외 일부 종교인들이 민주당을 지지하는 시국 선언에 나섰다. 도대체 이들은 무슨 목적으로 시국 선언으로 신도 및 일반 국민들을 선동하는 것인가?

앞서의 일부 종교인들은 종북좌파가 길닦아 놓은 것같은,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 집회의 자유” 등을 이용하여 대선불복 운동을 하면서, 첫째, 같은 좌파같은 민주당을 지원하는 것이요, 둘째, 박근혜 정부를 압박하여 제마음대로 박근혜 정부를 요리하여 이용해 보겠다는 심산이라는 것인데, 특히 천주교의 정의구현사제단은 과거 정부 때부터 언제나 정부를 압박하여 결론적으로 국민혈세인 거액의 국고지원금을 받아내는 수법의 대정부 투쟁을 벌여 오고 있다는 항간의 중평(衆評)이다.

이것의 주장과 근거에는 천주교에 마구 퍼주고 있는 국민혈세 내역을 공개하면 국민이 약여하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이는 서민들에게 돌아갈 서민복지는 아랑곳 없고, 오직 천주교에 국민혈세를 더욱 많이 지원해야 한다는 추잡한 깡패적 수완이 속내에 작용한다는 항설이 있다.

혹자는 이 글에 이렇게 반론(反論)할 수 있을 것이다. 국정원 댓글이 18대 대선에서 박근혜 후보를 일방적으로 지원한 의혹이 있고, 댓글로 박 후보가 대통령이 되었으니 불법선거이고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는 야당과 천주교 등의 종교인들의 주장이 옳지 않는가?

그러나 대다수 국민들은 앞서의 주장에 대해 “한국 민주화를 망치는 행위”라고 규탄사를 먼저 제기한다. 문민정부 YS, DJ, 노무현, MB 20년간 국정원은 선거 때나 비선거(非選擧)때를 가리지 않고, 종북성향의 글이 보이면, 종북을 해서는 안된다는 각성의 댓글을 달아온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18대 대선에서 댓글로 박근혜 대통령이 된 것이 아니라는 것은 야당과 동패인 일부 천주교 신부, 일부 승려들이 스스로 더 잘알고 있다. 그런데 왜 폭동의 서곡을 울리려는가?

그것은 첫째, 박근혜 대통령이 여성 대통령이기에 여성을 얏보고 제마음대로 흔들려는 추잡한 짓이요, 둘째는 좌파들이 뭉쳐 국정원을 손보아 북괴 김정은에 충성을 보이자는 것으로 비쳐진다. 다시말해 좌파 정당과 좌파 종교인들이 동패가 되어 대선불복하고, 국정원을 붕괴시키는 선봉장으로 나서는 것을 김정은에게 보여주려는 것같다.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선서를 한 지 고작 6개월째이다. 꿩이 생각은 오직 콩밭에 있듯이, 야당은 민생은 아랑곳 없이 오직 박근혜 대통령 조기 낙마에서 오는 이익만 생각하고,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종교를 인정하지 않고, 한켠으로 종교를 말살하는 북괴에 충의를 바치는 좌파 종교인들은 매국노(賣國奴)같은 자들이다.

끝으로,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진짜 종교인들과, 애국 국민들은 분연히 일어나 민주주의를 망치는 야당은 물론, 동패로서 북괴에 보비위하고 국민혈세나 탐내는 좌파 종교인들이 대한민국을 망치는 짓을 좌시해서는 안된다. 맹렬히 질타하여 각성시켜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imsspace 2013-08-27 22:50:37
너나 잘 하세요, 라는 말이 있듯이 종교에 기생하지말고 참된 종교인들이 되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