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바람에 흔들려도 꽃은 핀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12-27 03:45:13  |   조회: 559
첨부파일 : -

바람에 흔들려도 꽃은 핀다

 

사람은 시련을 겪지않고서는

큰 성공은 할수가 없느니라.

 

*오늘의 나됨은 하나님의 은혜라*

 

또한

허허들판에 우뚝 선 저 거목은

그 푸르름을 담고 그대로 서 있는 상록수 

그동안 무수한 비바람과 눈보라에 시달려왔다

다른 초목들은 다 죽었다

 

그래도 그 거목은 죽지않았다

그래도 그상록수는 죽지않았다

 

 

예견된 일이 아니던가?

놀랄것은 하나도 없다.

 

드디어 문정권이

총선을 앞두고

안하고 초조함을 들어내는것이다

그가 간첩이란 정체와,

우리 자유 대한민국을

완전 적화의 마각을 들어낸것이다

우린 결코 속질않을것임이니라.

달려가자,  

 종로경찰서로, 생명걸고 단식농성하자  

그리고

거기서 소리높혀 외치며 시위를 하면 된다.

우리도 다 함께 몽땅 구속 하라고...

 

우리의 대장이 붇들려갔는데,

우린 편안하게

잠을 잘수가 없느니라.

 

바로 지난날에

반대파의 모함으로

순복음교회의

이땅의 기독교계의 거성(巨星)인

조용가목사님이 구속

일보직전에 처했을때

우리는(70만성도들)구름때같아 법원 앞마당으로

달려갈 만반의 준바를 다 했다,

십겁을 한정부와 법원당국자가

기절초풍하여, 조용기목사님은

결국 구속하질 못하고, 그 대신

 장남인 아들을 구속 했던것이다.

얼마후 형기를 마치고 출옥했다.

 

 

고로 우리도

오늘부로 모두

종로경찰서로 달려가자.

 

 

1,200만 우리성도가

그리고 그곳에서

생명걸고,

우리의 대장

전광훈목사님의 구속반대 

농성에 들어가자

 

바로,   

철야농성에 들어간다.

우리가 이기나,문재인이 이기나,

결사항쟁하자

 

우리 어찌 편안한 잠을 잘수있으랴?

결코 아니다,  

다 같이 생명걸고, 같이 투쟁하자.

 

전광훈 목사님을 구속할랴면,

우리 모두

구속하라, 하며 외쳐야 할것이다

바로,

 

"1,200만 성도들을

다 구속하라고.."

 

우리는 무기한 농성(籠城)에

들어간다

 

우리는

 

전광훈목사님과 함께

 

죽어도 같이 죽고,

살아도 같이 산다.

 

 

당국자는 우리 결사대를 못보는가

절대로 경거망동은 금기 사항이다.

 

 

 

역시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12-27 03:45:13
222.121.235.17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21735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0886
2529 * 그래도 나는 나아간다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9 367
2528 원수 갚는것이 내게 있으니, 내가 갚으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5 848
2527 하늘의 뜻인줄 우리는 앎이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4 454
2526 그대에게 하나님 말씀을 선사 하노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4 406
2525 문정권은 시류(時流)를 읽을줄 앎이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3 485
2524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대역사의 전환점의 2020의 새날이 밝았습니다. ㅣ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1 535
2523 전광훈목사님, 기뻐하십시요, 문정권에 감사하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31 636
2522 하나님아버지시여, 우리의 기도소릴들으시나아까?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30 399
2521 김 정은위원장은 자유통일 대한이 탄생시킨 위대한 지도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9 417
2520 바람에 흔들려도 꽃은 핀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7 559
2519 동토(凍土)위에 피는 꽃은 시간을 요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6 463
2518 조국을 구속 해야만 문정권에 유리할것이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6 371
2517 오늘의 승자는 그대 이거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5 442
2516 오늘은 크리스마스, 축 탄생, 아기예수 탄생하셨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5 319
2515 사랑하는그대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2 339
2514 때리면 더 강해지는것이 기독교정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19 572
2513 자유민주국가에서, 집회와 시위가 보장되어 있거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19 383
2512 하나님의 기름부음 받은 큰종을 건드리는자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18 439
2511 눈빛은 그 사람의 인격, 정은이를 미워할수만은 없구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16 532
2510 의(義)를 위해 죽으면 죽으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16 419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