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하나님의 기름부음 받은 큰종을 건드리는자는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12-18 05:35:59  |   조회: 439
첨부파일 : -

하나님의 기름부음 받은 큰종을

건드리는 자는 화 있을진져

 

하인을 막론하고 반듯이 화 있을진져,

 

경우에 따라서는 즉시 그 영혼을  거두어 가신다.

 

 

지난 날에,

수출업무 수행차 독일에 출장중에,

(Berlin, Frankfurt, Munchen, Koln 등지에서)

 

하나님이 바로 크게들어쓰시며,

한시대를 풍미한

그당시에 전유럽을 강타시킨     

조용기목사님 성령의 돌풍에 대하여

찬사와 존경을 보내는 대신에

 

영적 시기심에 사로 잡혀

험담하고, 비방하고 중상모략하는 자들을

보라는 듯이 깡글이 교통사고로

그 영혼 다 걷우어가셨다.

 

 

만군의 여호와 

하나님

이렇게  

놀랍고도 두려우신 분이다 

다름 아닌 일반인도 아닌 다 같은 주의  종들이였다.

 

오늘날의

이 땅의

하나님이 크게 들어 쓰시는 큰 종,

바로 전광훈목사님을

건드리는 자,  

화 있을진져,

 

하나님의 놀랍고도

무서운 징벌을

모른단 말인가?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12-18 05:35:59
220.81.134.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21673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0817
2529 * 그래도 나는 나아간다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9 364
2528 원수 갚는것이 내게 있으니, 내가 갚으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5 836
2527 하늘의 뜻인줄 우리는 앎이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4 452
2526 그대에게 하나님 말씀을 선사 하노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4 395
2525 문정권은 시류(時流)를 읽을줄 앎이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3 483
2524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대역사의 전환점의 2020의 새날이 밝았습니다. ㅣ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01 532
2523 전광훈목사님, 기뻐하십시요, 문정권에 감사하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31 633
2522 하나님아버지시여, 우리의 기도소릴들으시나아까?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30 396
2521 김 정은위원장은 자유통일 대한이 탄생시킨 위대한 지도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9 413
2520 바람에 흔들려도 꽃은 핀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7 556
2519 동토(凍土)위에 피는 꽃은 시간을 요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6 460
2518 조국을 구속 해야만 문정권에 유리할것이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6 367
2517 오늘의 승자는 그대 이거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5 440
2516 오늘은 크리스마스, 축 탄생, 아기예수 탄생하셨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5 315
2515 사랑하는그대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22 335
2514 때리면 더 강해지는것이 기독교정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19 570
2513 자유민주국가에서, 집회와 시위가 보장되어 있거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19 381
2512 하나님의 기름부음 받은 큰종을 건드리는자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18 439
2511 눈빛은 그 사람의 인격, 정은이를 미워할수만은 없구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16 528
2510 의(義)를 위해 죽으면 죽으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2-16 418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