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온양중심권 충남 최초로 재정비촉진지구 지정
아산온양중심권 충남 최초로 재정비촉진지구 지정
  • 한상현
  • 승인 2007.12.1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천ㆍ권곡ㆍ길옥동 일원 40만4358㎡, 2016년 준공목표로 2009년 착공 계획

충남 아산시 온천ㆍ권곡ㆍ실옥동 일원 40만4358㎡가 10일 충남 최초로 아산온양중심상권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다.

충청남도는 아산시 온양온천역 주변 원도심은 공동화 현상 지속으로 전국 3대 온천의 하나였던 옛모습 상실과 관광객의 감소로 주변상권이 침체하고 있어 주거환경개선과 기반시설의 확충 및 도시기능 회복을 위해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아산온양중심상권 재정비촉진지구는 촉진계획 수립절차를 거쳐 본격적 사업추진을 전개해 나갈 계획인데, 도시기능을 광역적으로 계획하고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정비하여 온양온천의 옛 명성을 되찾아 관광도시는 물론 아산시 구도심의 균형발전을 도모해 나간다는 것.

또한, 온양온천의 지역 특성을 감안하여 재정비 촉진계획 수립시 총괄계획가 및 관계전문가 등 자문과 주민의견을 폭넓게 수렴 반영할 계획이며, 개발구상은 상업지역과 주거지역 사이에 충분한 녹지공간 확보, 자전거도로, 보행자전용도로 등을 획기적으로 개선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지구내 복개된 온천천을 자연친환형 하천으로 복원 조성하는 등 수변공원을 조성하여 주민이 느끼고 가꿀 수 있는 친수형 하천으로 조성하여 자연친환경도시로 개발할 계획이다.

아산시는 아산온양중심상권 재정비촉진지구사업과 관련 투자 양해각서를 대한주택공사와 체결한 바 있으며 아산시장은 대한주택공사를 총괄사업관리자로 지정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총괄사업관리자인 대한주택공사는 아산시를 대행하여 재정비촉진지구 안의 모든 재정비 촉진사업의 총괄관리는 물론 도로 등 기반시설의 설치와 자문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한편, 아산시는 10일자로 재정비촉진지구가 지정됨에 따라 조속한 재정비촉진계획을 수립하여 2016년도 준공 목표로 2008년도 촉진계획의 결정과 2009년도에 공사를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