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기업 약진…산업지형도 바꿨다
비상장기업 약진…산업지형도 바꿨다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1.07.2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새 4배 성장…상위 100곳 합산 매출 322.5% ↑
CEO스코어 자료.
CEO스코어 자료.

대기업 성장률이 정체에 빠진 가운데 한국경제를 이끄는 축 중 하나인 국내 비상장법인들이 최근 3년 새 4배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최근 3년 새 유통업종 비상장법인의 매출이 523.2% 늘어 성장률이 가장 높았고 생활용품, 서비스업종 매출도 300% 이상 확대됐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제약바이오 업종과 마스크를 생산하는 섬유·의복 업종은 전년 대비 3.5배에 달하는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21일 CEO스코어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감사보고서를 제출하고 2017년과 지난해 매출 및 자산을 비교할 수 있는 1만1524개 기업을 대상으로 ‘고속성장기업 100곳’을 선정한 결과, 유통과 생활용품, 서비스업종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수혜를 입은 업종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100개 기업의 지난해 총 매출액은 20조 3,647억원으로 2017년 4조 8,205억원에 비해 322.5%(15조 5,442억원) 증가했다. 연도별로는 2018년 매출이 8조 4,556억원으로 2017년 대비 75.4% 성장했고 △2019년(11조 8,711억원), 전년 대비 40.4%↑ △2020년(20조 3,647억원), 71.5%↑ 등으로 연평균 매출성장률(CAGR)은 61.7%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이후 산업 지형이 비대면·바이오·서비스 중심으로 바뀌면서 관련 업종의 매출이 큰 폭으로 확대됐다. 최근 3년 매출성장률이 가장 높은 곳은 유통업종으로, 2017년 유통업종의 매출은 2,633억원 수준에서 지난해 1조 6,410억원으로 523.2%(1조 3,777억원) 증가했다.

이어 생활용품업종 매출이 2017년 2,208억원에서 지난해 1조 1,621억원으로 3년 새 426.4% 확대됐고, 서비스업종매출은 5,590억원에서 2조 7,776억원으로 396.9% 증가했다. 이어 △제약·바이오 365.6%↑ △자동차·부품 347.7%↑ △섬유·의복 316%↑의 매출도 300%대 성장률을 기록했다.코로나19가 산업 지형도를 바꿔놓은 지난해의 경우 제약바이오 업종이 한해 동안 253.6% 성장했고, 마스크와 방역보호복을 중심으로 섬유‧의복 업종이 249.1% 매출이 상승했다.

조사대상 12개 업종 중 절반인 6개 업종의 최근 3년 매출성장률이 300%을 기록한 가운데 그 외 6개 업종도 모두 200%대 매출성장률을 보였다. 석유화학(281.7%↑)을 비롯해 △식음료 277.8%↑ △전기전자 270.1%↑ △철강금속 250.9%↑ △기계설비 216.3%↑ △기타 210.9%↑ 등으로 조사됐다.

기업별로는 컬리의 매출이 2017년 466억원에서 지난해 9,509억원으로 3년 새 1941.7%, 바이오노트의 매출이 331억원에서 6,313억원으로 1805.6% 각각 급증하며 매출성장률 ‘톱2’를 차지했다. 이어 △탑솔라(태양광) 805%↑ △비바리퍼블리카 757.8%↑ △메쉬코리아 751.6%↑ △스마일게이트메가포트 724.4%↑를 포함한 94개 기업의 매출성장률이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전체 100개 기업의 자산총액도 2017년 5조 3,888억원이던 것이 △2018년 7조 398억원 △2019년 11조 549억원 △2020년 15조 6,651억원 등으로 확대됐다. 자산 증감율은 연도별로 2018년 2017년 대비 30.6% 늘었고, △2019년 57%↑ △2020년 41.7%↑로 조사됐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