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우주여행 시대 개막, 시험성공
미국 우주여행 시대 개막, 시험성공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7.1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업인 6명 1시간 우주비행, 내년 상업 우주여행 개시 목표
우주선 ‘스페이스 쉽 2 (Spaceship2)’는 미국 서부 뉴멕시코 주에 건설한 우주항(宇宙港)의 활주로로부터 모선의 비행기에 안겨 이륙을 했다. (사진 : 버진 캘럭틱 홈페이지 캡처)
우주선 ‘스페이스 쉽 2 (Spaceship2)’는 미국 서부 뉴멕시코 주에 건설한 우주항(宇宙港)의 활주로로부터 모선의 비행기에 안겨 이륙을 했다. (사진 : 버진 캘럭틱 홈페이지 캡처)

미국 우주여행사 버진캘럭틱(Virgin Galactic)11(현지시간) 개발 중인 유인 우주선에서 시험비행을 실시, 목표 고도 80km를 넘어 우주여행 1시간 후 무사히 귀환했다. 유에스에이투데이(USA Today) 등 미국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창업자이자 저명한 실업가인 리처드 브랜슨(Richard Branson, 70) 6명이 탑승, 1시간 우주비행을 했다. 브랜슨은 영국 버진 그룹의 창업자이다.

이미 미연방항공청(FAA, 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으로부터 일반객을 탑승시킬 수 있는 면허를 취득해 놓고 있어, 시험 비행을 거듭 실시, 2022년 상업 우주여행의 문을 열겠다는 목표이다.

우주선 스페이스 쉽 2 (Spaceship2)’는 미국 서부 뉴멕시코 주에 건설한 우주항(宇宙港)의 활주로로부터 모선의 비행기에 안겨 이륙을 했다. 상공에서 분리를 한 후 로켓 엔진을 분사, 고도 80km 이상을 비행, 몇 분간의 무중력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4년 추락사고로 조종사 1명이 사망했지만 우주선을 개량해 고도 80km를 넘는 비행에 3차례 성공했다.

리처드 브랜슨씨. 최초의 우주여행 타이틀 획득 (사진 : 유튜브 캡처)
리처드 브랜슨씨. 최초의 우주여행 타이틀 획득 (사진 : 유튜브 캡처)
이륙 장면 (스페이스쉽1) /사진 : 유튜브
뉴멕시코 우주항 /사진 : 유튜브
스페이스쉽1 / 사진 : 유튜브
스페이스쉽1 / 사진 : 유튜브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