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5주년 맞은 ‘E美지’, 세계가 주목하는 날 기대
창간 5주년 맞은 ‘E美지’, 세계가 주목하는 날 기대
  • 이서윤 기자
  • 승인 2021.06.22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 5주년 E美지 20호 표지
창간 5주년 E美지 20호 표지

한국장애예술인협회가 ‘E美지’ 20호를 발간하고, 창간 5주년을 맞아 방귀희 발행인이 창간 배경을 밝혔다.

2015년 ‘솟대문학’ 지원이 중단돼 그해 겨울 폐간이 되자 글밭이 없어진 것에 대해 아쉬움이 너무 많아 민간 지원을 찾았지만, 장애인 문학지에 관한 관심이 없어 장애인예술 전문지로 확대해 2016년 가을, 삼성 지정 기탁사업으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원을 받아 ‘E美지’가 탄생했다.

2018년부터 정부 지정사업으로 예산을 받아 E美지 4권과 솟대평론 2권의 잡지를 제작하고 있는데, 예산 규모가 지정사업 가운데 가장 적다.

E美지는 문학·미술·음악·대중예술 분야의 장애 예술인을 소개하고 장애인예술정책 제안과 장애인예술 관련 정보 등을 소개하는 종합 잡지로, 장애 예술인 인터뷰를 보고 언론사에서 출연 요청이나 기업이나 단체의 행사에 초대되는 등 발간 5년 동안 장애인예술 대중화 역할을 했다. 원로시인 김초혜 선생님이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읽어보고 코너별로 느낀 점을 말하는데 “다들 대단한 예술인이고, 한 장 한 장 읽을 가치가 있다”는 선생의 구독평이 E美지가 왜 필요한지를 정확히 짚어준다.

창간 5주년 기념호인 E美지 20호는 초대석에 ‘한국의 웃음을 만든 방송작가 이상덕 작가’가 장애인임을 밝혀 시선을 끌었고, 특집1 전문가 진단에서 ‘장애인예술의 문제점과 발전 방향’을 제시했으며, 특집2 ‘장애인 문학 표절의 반격이 시작되었다’, 특집3 ‘기업이 변하고 있다’에서 장애 예술인을 위한 사업을 하는 기업을 소개했다.

장르별 장애 예술인 코너에서는 전천후 문인 우창수(뇌성마비), ‘연두’로 다시 태어난 웹툰 작가 고연수(척수 장애), 그냥 가수가 되고 싶은 이현학(시각 장애), 브레이크 댄스의 유망주 김예리(청각 장애)를 소개했고, 갤러리에 실린 ‘시선(視線)을 그리는 박정 화백’ 작품으로 표지를 디자인해 눈길을 끈다.

국내에서 찬밥 신세이던 솟대문학은 2016년 봄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도서관에서 1~100호를 구매해 가서 한국의 장애인 문학을 연구하고 있듯이, E美지 역시 장애인예술 전문지로서 국내를 넘어 세계가 주목하는 날이 반드시 올 것이란 기대를 해도 과하지 않을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