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의회, 새만금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 강력 촉구
부안군의회, 새만금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 강력 촉구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6.1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 부안군의회(의장 문찬기)는 16일 제322회 부안군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새만금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 촉구 성명서를 채택하고 직접 새만금개발청을 방문해 성명서 전달 및 청장 면담을 실시하는 등 속도감 있는 새만금 개발 사업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날 군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부안군과 부안군민들이 새만금방조제 사업 및 매립공사 등으로 인한 수산업 붕괴, 비산먼지 발생 등 수십 년째 수많은 피해를 감내했음을 지적하는 동시에 방조제 공사에 필요한 토석을 부안 해창석산에서 제공하는 등 새만금 개발에 적극 협력해왔음을 강조했다.

이어 군민의 피해와 고통을 최소화하고 새만금 내부개발의 가속화를 위한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 시행자 공모절차 조속한 추진, 투자유치형 수상태양광 사업 부안군 우선배정, 새만금 개발로 인한 어민 피해 대책 마련, 비산먼지 대책 마련 등을 새만금개발청에 요구했다.

특히 문찬기 의장을 비롯한 김광수 부의장, 김정기 의회운영위원장, 이한수 의원 등은 직접 새만금개발청을 방문해 이날 채택한 성명서를 전달하고 새만금개발청장을 면담하는 등 새만금 개발사업의 조속한 추진에 대한 군의회의 뜻을 한 번 더 강력하게 표명했다.

문찬기 부안군의회 의장은 “정부 주도의 새만금 내부개발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이라는 간절한 염원으로 그동안의 피해를 묵묵히 감내해온 부안군민들의 피해가 더 이상 지속돼서는 안 된다”며 “부안군민들의 기대와 염원에 부응하고 군민들의 고통을 최소화하기 위한 속도감 있는 새만금 개발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