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문 대통령 백신 제안 거부할 것”
“북, 문 대통령 백신 제안 거부할 것”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6.1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들 “남북관계 개선에 관심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동의하면 북한에 대한 코로나 백신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북한은 이 제안을 거부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왔다.

오스트리아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코로나) 백신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미국 해군분석센터(CNA) 켄 고스 국장은 자유아시아방송에 문 대통령의 이 제안은 남북대화를 활성화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지만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고스 국장은 현재 미북 관계는 정체(stalemate) 상태라면서 이 가운데 한국이 어떤 제안을 해도 북한은 반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랜드연구소의 수 김 정책분석관도 문 대통령의 코로나 백신 공급 제안은 북한에 남북대화의 문이 열려있다는 것을 다시 알리기 위한 것이지만 북한 역시 지금까지 한국의 모든 제안을 거부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에 관심 없다는 신호를 보내왔다고 방송에 밝혔다.

이런 까닭에 북한 정권은 코로나 지원이 필요할 지는 모르지만 문 대통령의 제안은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수잔 손튼 전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 대행은 문 대통령의 대북 코로나 백신 제공과 관련해 문제는 북한이 어떻게, 언제 백신을 받을 수 있느냐는 것이라면서 북한 측은 외부인들이 북한에 들어와 백신을 분배하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들은 스스로 백신을 북한 주민들에게 나눠주고 싶어할 것이라며 백신 분배 투명성은 외부로부터 백신을 받는 데 분명히 문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연구기관 애틀란틱카운슬의 로버트 매닝 선임연구원도 북한은 그동안 코로나 감염이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고 백신 분배에 필요한 투명성을 거부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은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70만4천회 분을 올해 하반기 중 공급받을 예정이지만, 북한이 코백스의 백신 분배감시를 꺼린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가비)은 지난 2일 북한 내 코로나19 백신 분배감시가 시행되도록 북한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4일 문 대통령의 대북 코로나19 백신 제공 제안에 대해 “우리는 북한에 (코로나) 백신을 제공할 계획이 없지만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게 중요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은 계속 지지한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