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꼼수를 부리면 죽는다”
“국민의힘, 꼼수를 부리면 죽는다”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6.09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환 “지금이 대선 분수령…부동산 전수 조사를”
김영환 전 의원.
김영환 전 의원.

김영환 전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한 권익위의 조사는 전현희 민주당 전 의원이 위원장이 주도한 것으로 서로 조율이 이루어진 짜고 치는 고스톱이 역력하다”고 지적했다. 많은 민주당 의원들이 금융거래나 부동산거래 내역을 제출하지 않고 조사가 거부 된 채 이루어진 셀프 조사라는 주장이다.

김 전 의원은 이어 “부동산에 관한 한 누가 뭐래도 국민의힘 의원들이 한 수 위고 국민의 힘이 생선가게 운영 경험이 풍부하다고 국민들은 믿고 있다”며 “여당이 살을 도려내고 피를 흘리니 야당은 살을 도리고 뼈를 자르는 수 밖에 없다”고 충고했다.

김 전 의원은 “여기가 대선의 분수령”이라며 “국민의 힘은 당장 성역 없이 부동산 전수조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이어 “야당에 공이 넘어왔고 여기서 꼼수를 부리면 죽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의원은 “감사원 감사는 감사원법 24조에 의하면 감사대상에서 국회의원들이 제외 되어 있다”며 “이것을 고집하면 꼼수로 비친다”고 경계헸다.

이어 “당장 의총을 소집하여 국민의 힘 국회의원 전원과 소속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의원 전원의 성역 없는 부동산 전수조사를 결의하라”며 “전당대회 이후를 기다릴 시간이 없고 부동산 비리 척결은 허리케인로 한 방에 훅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