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철 탄 이낙연 "시민들 실망감·고통 느낀다"
지옥철 탄 이낙연 "시민들 실망감·고통 느낀다"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1.05.1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아침 도시철도 김포골드라인 탑승
“시민들의 처절한 삶의 현장, 해결책 함께 살피겠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7일 오전 출근시간에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했다. 사진제공=김포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출근시간에 도시철도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했다.

이 전 총리는 김주영 국회의원의 지목을 받아 이번 탑승 챌린지에 동참하게 됐으며, 정하영 김포시장을 포함해 김주영(김포시갑), 박상혁(김포시을), 오영환(의정부시갑), 신명순 시의장도 김포골드라인 탑승에 동승했다.

지난 14일 이 전 총리는 페이스북에 "인구 50만명 이상의 수도권 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서울 직결 중전철이 없는 김포. 김포와 서울을 오가는 한강로는 출근시간이면 새벽부터 꽉꽉 막히고, 김포 골드라인 지하철은 혼잡률이 285%에 달한다"며 "'교통이 아니라 고통’이라는 말이 결코 과장이 아니다"는 글을 남겼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7일 오전 출근시간에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했다. 사진제공=김포시

이 전 총리는 “코로나19 와중에 과밀한 열차 안에서 시민들이 느끼는 불안과 불편은 오죽하겠느냐”며 “시민들의 실망감과 반발이 크다는 것을 여실히 느꼈다”고 말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이 전 총리에게 김포시민들 절박한 요구와 범시민 서명운동전개, 다양한 시민들의 활동에 대해 적극 설명하고 “시민단체는 물론 관련 지자체와의 연대를 통해 하나의 강력한 목소리로 GTX-D 원안사수와 서울5호선(김포한강선) 김포연장을 관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시장은 이어 “국토부가 6월말 확정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경기도가 제출한 GTX-D와 서울5호선(김포한강선) 김포연장이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협조와 전폭적인 지원을 건의한다”고 요청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