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허준호, 소용돌이의 중심…'빌런 오브 빌런' 2막 활약 기대
'언더커버' 허준호, 소용돌이의 중심…'빌런 오브 빌런' 2막 활약 기대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5.17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JTBC '언더커버'
사진 제공 : JTBC '언더커버'

'언더커버' 속 소용돌이의 중심에는 '빌런 오브 빌런' 허준호가 있다.

지난 14, 1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에서는 임형락(허준호 분)이 청와대 비서실장 김명재(정인기 분)의 뇌물 수수 의혹을 이용해 공수처장 최연수(김현주 분)를 끌어내리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호평이 끊이지 않는 '언더커버'가 반환점을 돌아 2막에 돌입한다. 이 가운데 매회 강렬한 존재감으로 위기감을 조성하는 임형락의 활약이 심상치 않다.

#빌런 컨트롤러

진정한 빌런은 앞에 나서지 않는 법이다. 임형락은 뒤에서 도영걸(정만식 분), 유상동(손종학 분), 박원종(주석태 분)은 물론 고스트 요원 천우진(강동호 분)까지 조종하며 서늘한 '빌런 컨트롤러'로 활약하고 있다. 그가 직접 판을 짜고 지시를 내려 최연수와 한정현(지진희 분)을 위협하고 있는 것. 그러나 매번 계획이 틀어지고 있어 결국 임형락이 직접 나서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정의에 맞선 악(惡)

임형락은 정의에 맞서는 '악'으로서 극 중 없어서는 안 될 캐릭터다. 초반부터 임형락은 최연수와 대립각을 세웠고, 최연수가 공수처장이 된 후에도 최연수를 끌어내리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 이번에는 청와대 비서실장 김명재의 뇌물 수수 의혹을 터트리며 공수처, 청와대를 모두 곤경에 빠트리기도. 특히 김명재의 장례식장에서 보여준 '악어의 눈물'은 임형락의 속내를 역설적으로 드러내며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했다.

#화수분 사업

임형락이 악행을 서슴지 않는 배경에는 '화수분 사업'이 있다. 과거 임형락은 한정현(=이석규)과 함께 안기부 요원으로 활동했던 전적이 있다. 이후 임형락은 이석규 명의의 차명계좌를 이용해 '화수분 사업'을 진행했고, 차민호의 죽음도 이와 연관되어 있음을 암시해 충격을 안겼다. 최연수가 남편 한정현의 과거 정체를 아직 모르는 상황에서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임형락이 이를 이용해 어떤 악행을 벌일지 긴장감이 고조된다.

'언더커버' 속 소용돌이가 점차 거세지는 가운데 임형락의 행보 역시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이처럼 허준호는 '관록의 빌런' 임형락에 완벽하게 녹아들어 악역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 갖은 악행을 지시하며 섬뜩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때에 따라 웃음을 짓기도, 눈물을 흘리기도 하며 소름 돋는 감정 연기를 펼치고 있는 것. 이후 펼쳐질 2막에서 허준호가 어떤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일지 기대가 커진다.

한편, JTBC '언더커버'는 매주 금, 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