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청문회 설 자격 있나?”
“김오수, 청문회 설 자격 있나?”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5.0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지명 철회가 국민에 대한 도리”
김오수 검찰총장 지명자.
김오수 검찰총장 지명자.

국민의힘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오수 전 차관을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한 것에 대해 “예상대로 대통령은 마지막 검찰총장으로 정권의 호위무사를 골랐다”고 평가했다.

이어 “검찰총장 자리를 60일이나 비워두며 고심하는 척하더니 기껏 고른 카드가 ‘김오수’인가”라며 “국민의 뜻이야 어떻든 기어이 ‘검찰 장악’을 완수하겠다는 집착은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김 전 차관은 박상기·조국·추미애 전 법무장관을 보좌하고, 금융감독원장·공정거래위원장·국민권익위원장 등 주요 보직마다 후보로 거론된 ‘정권의 사람’”이라며 “‘조국 사태’ 당시에는 윤석열 총장의 지휘를 받지 않는 수사팀 구성을 제안해 검찰 내부의 반발을 사기도 했었고 이런 이력으로 정치적 중립성이 문제가 되어 감사위원 추천도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전 차관 역시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금’에 관여한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권력형 비리 사건 피의자’”라며 “다른 사람도 아닌 검찰총장이 검찰 수사를 받는 비극을 쓰면서까지 ‘김오수 카드’를 고수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국민의힘은 “가장 적은 추천표를 받은 사람이 검찰총장 후보가 됐으니 검찰총장후보추천위의 존재 이유는 사라졌고, 충성 경쟁으로 ‘검수완박’ 목소리만 높아질 것인데 국민이 용납하겠는가”라고 물었다.

또한 “정권에 충성하던 ‘피의자인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 설 자격이 있는지 돌아보라”며 “정권 스스로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꼬집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