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가상자산 피해자 보호는 국가 의무
김부겸, 가상자산 피해자 보호는 국가 의무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4.28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후보자는 이어 “가상자산 과세에 대해, 이것을 화폐로 보는 분, 금융으로 보는 분, 실체가 없다고 하는 분들이 있어, 진진한 토론과 분석이 있어야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 김부겸 공식 블로그)
김부겸 후보자는 이어 “가상자산 과세에 대해, 이것을 화폐로 보는 분, 금융으로 보는 분, 실체가 없다고 하는 분들이 있어, 진진한 토론과 분석이 있어야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 김부겸 공식 블로그)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28, ‘가상자산 문제와 관련, 선의의 피해자가 나타나지 않도록 그들을 보호하는 것은 국가의 의무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롤러코스트와 같은 투기성 코인 광풍이라 할 가상자산과 관련 “300만 명 가까이 (가상자산) 시장에 뛰어들었다면서 피해자 보호가 필요하다면 이 같이 말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이어 가상자산 과세에 대해, 이것을 화폐로 보는 분, 금융으로 보는 분, 실체가 없다고 하는 분들이 있어, 진진한 토론과 분석이 있어야 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