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회담 5월 워싱턴 개최“
"한미 정상회담 5월 워싱턴 개최“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4.1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북한 비핵화 표현 지나친 해석 말아야"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이 다음달 후반기에 워싱턴에서 열린다고 백악관이 발표했다고 VOA가 16일 전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5일 “바이든 대통령은 5월 후반기에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길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날짜는 아직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최근 한국을 방문해 가진 ‘2+2’ 회담과 미국 메릴랜드주 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미-한-일) 3국 안보실장 회의에 이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철통같은 미-한 동맹과 양국 국민 간 오랜 유대와 우정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한 일부 추가 조치를 취했는지, 그리고 이것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의 일부가 될 것이냐’는 질문에 북한의 비핵화가 목표임을 거듭 강조했다.

북한에 대한 접근 방식과 향후 나아갈 단계들에 대한 검토가 여전히 진행 중이라는 것이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의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라며, 여전히 그 문제에 집중하고 있지만 대북정책 검토에 대해서는 추가로 말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목표의 중요한 부분은 역내 파트너,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접근법을 취하는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은 우리의 중요한 역내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과 관련해선 지나친 해석을 경계했다.

사키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라는 표현을 썼는데, 한반도 전체의 비핵화라는 미국의 정책과 관련해 한국의 비핵화는 더 이상 (북한과의) 장기 협상의 일부가 아닌 것으로 행정부의 입장이 바뀐 것이냐’는 질문에 이 같이 말하며, 때론 표현을 바꿔가며 말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북한 지도부의 의도가 우리가 우려하고 있는 것임을 우리는 이해하고 있다”며, “확실히 그것이 하나의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사키 대변인은 16일 열리는 미일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북한의 비핵화도 의제에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