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마누엘복지재단 김태희 국장, 직장 내 장애인인식개선 전문강사 되다
임마누엘복지재단 김태희 국장, 직장 내 장애인인식개선 전문강사 되다
  • 김유수 기자
  • 승인 2021.04.1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년 동안 묵묵한 사회복지 위해서 열성을 다해
곰두리두레마을 김태희 국장 '인식개선' 강의 모습

장애인의 행복한 삶을 위해 살아가는 김태희(인권강사) 국장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직장 내 장애인인식 전문강사가 됐다.

서울 임마누엘복지재단 산하기관 곰두리두레마을 김태희(한국힐링인권교육연구소 대표) 국장이 장애인복지에 대한 특별한 생각을 가지고, 4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서 실시하는 '직장 내 장애인인식개선 전문강사' 3차 걸쳐 최종 합격했다.

김태희 국장은 21년 동안 묵묵한 사회복지를 위해서 열성을 다하며 한국힐링인권교육연구소 대표로 전국을 다니면서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고자 인권강사로 활동했다.

김 국장은 이날 "사회복지발전을 위해 사회복지현장에서 인간존중과 나눔을 몸소 실천하면서 장애인분들을 위해 인권전문강사로 활동해 왔다."며 "향후 열정과 창의적 정신으로 사회복지사 및 소외된 지역발전을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기업, 기관, 관공서, 단체 등에서 장애인을 바라보는 관점이 변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직장생활을 해 나가면서 모두가 행복한 직장과 아름다운 사회의 구성원으로 살아가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과 사회에서 꼭, 필요한 사람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행복하도록 도움을 주는 직장 내 장애인인식개선 전문강사로 큰 활동을 하고 싶다"고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김 국장은 "이번 기쁨을 임마누엘복지재단과 이사장 김경식 목사님께 드리며,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 한국인권강사협회, 한국군사회복지학회, 화성시민사회재단, 오산시의용소방대, 곰두리두레마을 직원들과 이용인가족분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김태희 국장은 지난해 인권분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