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완전한 비핵화가 美 대북정책 핵심”
“북 완전한 비핵화가 美 대북정책 핵심”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3.1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김 “대북정책 검토, 수 주안에 마무리할 것”
성 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
성 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

미국의 성 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이 바이든 행정부가 검토 중인 새 대북정책의 핵심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13일 전했다.

김 차관보 대행은 전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의 한국과 일본 방문을 앞두고 가진 전화 기자회견에서 이번 방문 중 논의할 것이라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가 다뤄질 것이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이 한국과 일본 측과 논의할 것에 대해 자세히 말하고 싶지 않다면서 블링컨 장관은 지금 검토 중인 미국의 새 대북정책 내용을 소개하고 어떻게 협력할 수 있을 지를 두고 좋은 의견 교환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광범위한 새 대북정책이 검토되고 있지만 한국과 일본 모두가 공유하는 한반도 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겠다는 공약(commitment)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향후 대북정책의 핵심적인 특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새 대북정책 검토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그동안 검토 과정에서 한국 및 일본 측과 매우 긴밀히 접촉하며 그들의 입장을 포함시키려 했다고 밝혔다.

이어 블링컨 장관의 이번 방문은 한국과 일본의 고위급 지도자들이 미국의 새 대북정책에 대한 그들의 입장을 밝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이 대북정책 검토가 언제 끝날지 정확한 시간표는 없지만 속도를 내고 있다며 아마도 수 주에 마무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