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셀, 2020년 매출액 687억 원으로 YoY+70% 상승
베셀, 2020년 매출액 687억 원으로 YoY+70% 상승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1.2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47억 원, 66억 원 달성하며 흑자 전환

코스닥 상장사 베셀이 2020년 흑자전환 하며 개별기준 매출액 687억 원(yoy+70%)을 달성했다고 26일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베셀은 지난해 잠정 실적 결산 결과, 개별기준 매출액은 전년대비 70.3% 증가한 687억 원, 영업이익 47억 원, 당기순이익 66억 원 달성하며 전년대비 흑자 전환을 이뤘다.

베셀 관계자는 “2019년에는 실적이 다소 주춤했으나, 2020년에는 코로나 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디스플레이 수요가 꾸준히 유지되어,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흑자전환 되었다”고 밝혔다.

베셀은 OLED 공정에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열처리장비 개발을 완료해, 2021년 하반기부터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 1,500억 원 이상의 시장규모를 가지고 있는 이 장비는 향후 1년간 20%의 점유율을 목표로 하고 있어, OLED 관련 매출이 수직 상승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최근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는 자회사 베셀에어로스페이스 또한 다양한 국책과제에 참여하며 항공기 시장 내에서 존재감을 나타내고 있다.

베셀에어로스페이스는 미래교통의 중심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드론택시(유무인겸용 분산추진 수직이착륙 비행시제기) 개발에 참여하고 있으며, 2023년 개발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더불어 해양안전 및 수산 생태계 관리 기술 개발 목적용 수직이착륙 및 고속비행이 가능한 무인기시스템 개발을 진행 중이며, 이를 토대로 다목적 무인기 플랫폼 설계기술을 확보해 모빌리티 시장 선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베셀에어로스페이스는 수직이착륙 관련 유무인기 개발 3건을 포함해 총 6건, 320억 원의 국책과제를 직접 수행하고 있다. 그 중 VLA급 경항공기 개발은 KLA-100제품의 상위등급 항공기 제품으로 올해 인증절차를 진행하여 하반기에 개발을 완료하고, 양산 판매할 계획이다.

항공기 개발뿐만 아니라 매출 향상에도 노력을 꾀하고 있다. 2019년 물적분할 이후 약 50억 원의 항공기판매 및 기술개발용역 수주를 달성하였다. 이는 베셀의 KLA-100 경량항공기 기술이 항공기 시장에서 인정받아 항공기 판매뿐만 항공기 부품 및 관련 기술개발용역 시장까지 진출하는 성과를 올렸으며, 올해부터는 항공기 관련 시장 점유율을 한층 높여갈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국내는 생산시설이 부족하여 천안에 위치한 항공기 제조공장을 근접성이 좋은 수도권으로 이전을 추진중이다. 생산CAPA 확대를 통해 밀려드는 해외수요를 충족하고, 부족한 무인기 개발시설을 확보함으로써 해외수출대응과 국책과제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힘을 기울일 예정이다.

국내 최초 개발한 2인승경량항공기인 KLA-100은 중국시장 진출이 가시화되고 있다. 지난해 중국 강소사양경제개발지구관리위원회와 경량항공기 생산과 산업육성을 위한 투자협의를 체결 후 연간 100여대의 항공기를 생산할 수 있는 시설과 활주로를 확보했다.

현재 중국 판매를 위해 항공기 인증을 진행중인 단계이며, 빠르면 올해 하반기 중국 인증절차 마무리 후 양산판매를 시작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PO를 준비중인 베셀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해 말 상장주관사로 키움증권을 선정했다. 이후 KLA-100 및 무인기 기술을 인정받아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IPO를 위한 준비를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