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도현 대통령을 만드는 마이더스의 손! 정치 컨설턴트 ‘남기룡’으로 변신
배우 김도현 대통령을 만드는 마이더스의 손! 정치 컨설턴트 ‘남기룡’으로 변신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2.0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영상캡쳐
사진제공 : 영상캡쳐

배우 김도현이 카리스마 넘치는 정치컨설턴트로 돌아왔다.

배우 김도현이 출연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연출 김형석)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 강여주 (조여정)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신체 포기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 한우성(고준)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

극 중 김도현은 오로지 1등만이 살아남는 냉혹한 정치판에서 자신의 힘으로 대통령까지 당선시킨 대한민국 최고의 정치 컨설턴트 남기룡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혼 전문 변호사 한우성(고준)의 정치계 입문을 도와주는 조력자로 첫 등장한 남기룡. 짧은 머리와 콧수염. 안경 속의 속내를 알 수 없는 눈빛으로 드라마에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됨을 알 수 있었다.

정치계의 입문을 결심한 우성에게 ‘모든 건 제가 알아서 합니다’ 라며 ‘지금처럼 깨끗한 국민남편의 이미지만 지켜주세요’ 라고 말하는 목소리와 눈빛은 우성의 모든 것을 꿰뚫고 있는 듯 한 느낌마저 주며 속내를 알 수 없는 남기룡의 분위기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커져만 갔다.

특히, 연락처는 가르쳐 주지 않고 철저히 비밀을 유지하는 신비스러운 분위기에 우성의 사무장이자 친구인 손진호(정상훈)를 깔보는 듯한 눈빛과 미소는 남기룡의 성격을 알 수 있게 만들었다.

김도현은 전작 ‘스토브리그’에서 츤데레 팀장의 정석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었다. 이번 ‘바람피면 죽는다’에서는 날카롭고 결연한 의지가 엿보이는 눈매와 단호한 표정에서부터 풍기는 압도적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앞으로 우성을 정치계에 입문 시킬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여 주었다.

한편, 배우 김도현이 출연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는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