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사국악원과 정읍농악전수회관, 신규과목 개설
정읍사국악원과 정읍농악전수회관, 신규과목 개설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06.24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월 1일부터 운영... 이달 말까지 모집

정읍시의 국악 교육을 이끌어가고 있는 정읍사국악원과 정읍농악전수회관이 내달 1일부터 신규과목을 개설하고 운영에 들어간다.

정읍사국악원은 북(판소리 장단)과 장구(민요 장단)를 배울 수 있는 고법(鼓法)’ 과목을, 정읍농악전수회관은 도 지정 무형문화재인 정읍농악의 정수를 배울 수 있는 장구’, ‘소고과목을 개설한다.

고법은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명고수부 장원에 빛나는 박상주 교수가 교육을 맡는다.

쇠와 장구, 소고 교육은 전북무형문화재 정읍농악의 예능 보유자로 유명한 유지화와 김종수 선생이 담당한다.

시 관계자는 신규과목뿐만 아니라 기존 과목도 국악 연수생을 이달 말까지 집중적으로 모집하고 있다면서 모집 기간이 지난 이후에도 자유롭게 수업을 참관하고 수강 신청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수강 신청이 망설여진다면 직접 와서 국악의 흥을 먼저 느껴보고 신청해도 좋다고 전했다.

수강료는 기초반 기준으로 학생은 월 1만원이며 일반은 월 15천원이다.

교육 시간과 수강 신청 등 자세한 사항은 정읍사국악원(539-6413) 또는 정읍농악전수회관(539-6428)으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