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열린이용자위원회’ 7기 출범
다음, ‘열린이용자위원회’ 7기 출범
  • 임수민 기자
  • 승인 2013.05.0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이 이용자 권익을 보호하고 신뢰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비판적 감시에 나서게 될 ‘다음 열린이용자위원회’ 7기가 본격 활동에 나섰다.

‘열린이용자위원회’ 7기는 이영음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미디어영상학과 교수(위원장)를 비롯해 학계 등 각계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29일 위촉식을 갖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열린이용자위원회는 다음의 서비스 및 미디어활동의 공정 및 편집규약 준수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평가 및 개선방안을 제시하는 등 이용자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외부 자문단의 역할을 해오고 있으며, 회의록과 활동 결과를 블로그(http://blog.daum.net/openuser)에 공개하며 투명한 운영과 참여를 보장하기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영음 위원장은 “열린이용자위원회가 인터넷 서비스의 발전을 위한 좋은 모델로 성장하는데 일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열린이용자위원회는 지난 2006년 다음의 뉴스서비스 및 포털의 공공성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각계 각층의 이용자 중심의 기구로 첫 선을 보였으며, 미디어다음 뉴스편집원칙(http://media.daum.net/info/edit.html) 보완(2008년), 총선 및 대선 공정성 확립 방안 자문(2012년)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참고자료> 다음 ‘열린이용자위원회’ 위원 명단
7기 위원은 ▲이영음(위원장,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미디어영상학과 교수) ▲강정수(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연구소 전문연구원) ▲김상순(변호사 김상순 법률사무소 대표) ▲김희경(세이브더칠드런 권리옹호부장) ▲안정민(한림대학교 법행정학부 교수) ▲이원태(정보통신정책연구원 연구위원) 등 6명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