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매미’로 인해 67명 사상
경남도, ‘매미’로 인해 67명 사상
  • 정지우
  • 승인 2003.09.15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현재 잠정집계 2만5천여명 이재민, 5천600여억원 재산피해 발생

제14호 태풍 ‘매미’로 인해 15일 현재 경남도에만 67명의 사상자와 5천600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5일 경남도에 따르면 해일, 건물·축대 붕괴, 해일 및 하천 범람 등으로 67명(사망 54명, 실종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모두 2만5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5천600여억원의 재산이 손실됐다.

인명피해의 경우 해일로 인한 피해가 2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건물 및 축대 붕괴와 하천 범람이 다음순이었다.

재산피해는 주택 897채가 부서지고 1천171채가 침수되는 등 총 2천68동이 손실을 입었으며 농경지 202㏊가 유실되거나 매몰됐고 7천285㏊가 침수되는 등 총 1만5천641㏊에 피해가 발생, 사유시설만 6천900여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공공시설은 도로와 교량 301개소 11만여m, 하천 594개소 33만여m에다 수도와 항만 등 모두 4천880여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이에 따라 군인, 공무원 등 1만2천여명을 긴급 동원, 15일 현재 농경지 1만244㏊(65%)를 퇴수하고 도로, 철도, 하천 등 공공시설 201개소(22%)를 복구 완료했다.

또 통신이 두절된 4천4천752세대 중 3만8천487세대(86%)와 침수된 배수장 195개소 중 132개소(68%)가 복구 완료됐다.

이와 함께 경남 전역을 특별재해지역으로 선포해줄 것과 쓰레기처리 등 생활환경을 긴급히 정비하는 데 소요되는 특별교부세 50억원, 수해위험이 높은 지방하천을 국가하천 수준으로 조기에 개수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한편 경남도는 삼성, LG, 대우 등 가전 3사와 공동으로 마산,사천, 통영, 진해, 거제, 남해 등 6개 시·도를 대상으로 1일 평균 630여명의 인원을 투입,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가전제품 수리 등 주민 생활불편 해소 등 서비스 봉사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