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에서
공원에서
  • 장용복
  • 승인 2009.08.0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부의 꿈

공원에서 / 석강 장용복

비둘기 뒤퉁걸음 마을안 공원에서
노인네 정담따라 모이를 쪼는 오후
이달의 문학사료집 펼쳐든 그대의 시심,

어제와 오늘에사 퇴고로 마음잡고
아들 딸 보고픈 손주 그려보는 시하늘
향기 빛 구름거닐며 둘러보는 바람소리,

구구구 비둘기 소리 정겨운 그 노래가
옛 성현 온고이 지신 화두되어 살아나서
세월의 풍상을 이고 바위되어 앉은 그대,

짙은 때 이끼로 핀 석화 천년의 석불되어
이하루 짚고선 그대 청려장의 그림자로
시인의 혼빛 가슴에 젖어드는 모롱이 길.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