빤건 여러번! 분건 평생 첨!
빤건 여러번! 분건 평생 첨!
  • 배이제
  • 승인 2009.01.21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당무가 탈이지만

인터불고 지하교차로를 막 지나니 예닐곱 놈이 음주단속 중이다.

운전석 창문을 내렸다.

하얀 빨대를 들이 밀더니 불란다.

키 뽑아 자기를 달란다.

운전면허증도 함께.

녀석은 딴엔 한 껀 했단듯 득의만만했고 나는 의기소침 풀 먹은채 건너편 전경버스로 끌려갔다.

"입을 헹구시고 5초간 후하고 부세요 "

빨땐지 불땐지를 손바닥만한 측정기에 꼽더니 두 눈을 부릅 떠고는......

"어 이거 이상한데? 몇 잔 하신거죠?"

"딱 두잔요. 와요?"

"정말 딱 두잔 수치네요. 근데 사장님 얼굴은 두 병 수준이네요"

볼거때때한 내 홍안을 빙긋 보며 자동차 키를 돌려주었다.

"음주수치에 비해 사장님처름 얼굴이 홍시가 된 단속은 첨 입니다 "

어젯밤 8시30분 업무차 내려온 친구 순태와 식육식당 늦은 저녁에 반주로 소주 한병을 갈라 먹은 후 생긴 일.(한 두잔은 남긴채여서 나 3잔, 순태 2잔)

나나 순태나 술얘기라고는 할 것이 별로지만

'풀어재치고 한잔 해!' 작심하면 양주 한 두병은 거뜬이다.

둘 다 홍당무가 돼서 탈이지마는 그 외는 강남 강북 밤무대에 서면 늘상 주빈대접이다.

매너 짱!이라는 얘기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