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산림의 경제적·공익적 가치 증진을 위한 조림사업
순창군, 산림의 경제적·공익적 가치 증진을 위한 조림사업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3.2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순창군이 군 전체면적의 67%를 차지하고 있는 산림을 보다 경제적이고 공익적인 가치를 높이고자 경제림 조성과 산불 피해지 녹화, 아름다운 경관림 조성 등 산림자원 육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춘기인 3월과 4월에 경제수 65ha, 큰나무 10ha 등 76ha, 추기인 10월과 11월에 경제수 7ha를 조림할 계획이며, 4억 12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경제수종인 편백, 백합 등 22만 1천주를 식재할 계획이다. 춘기 조림대상지는 구림면 금창리 산 147외 구림 6필지, 금과 2필지 등 전체 47필지를 선정했다.

박현수 산림공원과장은 “나무를 심고 가꾸는 것은 산림의 경제적.공익적 가치를 증진하고 미세먼지 저감에 대응할 수 있는 효과적인 수단이고 산림의 탄소흡수 기능 증진은 미래세대를 위한 투자”라면서 “숲의 다양한 혜택을 군민들에게 돌려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순창군은 지난해 춘기에 복흥면 서마리 산255-1외 38필지에 89ha, 추기에 복흥면 하리 산34 일원 5ha 등 지난해 총 94ha에 경제수와 큰나무 등의 조림사업을 실시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