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민 위해 환히 켜진 공원
순창군민 위해 환히 켜진 공원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1.03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 일품공원이 환하게 불을 밝히며, 코로나19로 지친 군민들의 마음에 위로가 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분수 가동이 중단되면서 여름철 이용자가 많이 줄었지만, 야간 경관조명 사업으로 공원 곳곳이 환하게 조명을 밝히면서 야간에 산책나온 군민들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받고 있다.

일품공원은 순창읍내 주거지역에 위치하고 있어 그동안 여름이면 더위를 식히러 나온 가족들이 많이 애용하던 곳이다.

또 분수대까지 가동되어 물놀이를 위해 나온 인근 지역 아이들까지 모이며 여름에는 아이들의 피서지로 인기가 많았다. 야외 소공연장에는 매월 격주로 관내 문화예술동호회 회원들이 버스킹 공연을 펼치면서, 뛰노는 아이들 옆에서 부모들은 공연을 관람할 수 있어서 부모와 아이 모두 만족도가 높았다.

군은 일품공원이 군민들에게 사랑받는 만큼 야간에도 활용도를 높이고자 올해 사업비 2억원을 들여 지난 5월부터 7개월에 걸친 공사 끝에 일품공원 곳곳에 등나무터널, LED그네, LED달벤치, 하트 포토존 등을 설치하는 야간 경관조성사업을 마무리했다.

다양한 조형물이 일품공원 곳곳에 배치되어 연인 뿐 아니라 가족단위 방문객에게 사진찍기 좋은 곳으로 사랑받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체육시설, 문화시설, 여가활동 등을 할 공간이 마땅치 않아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족들과 함께 집 앞 공원이나 천변을 거니는 시간이 많아졌다. 이로 인해 주거지역과 가까운 일품공원을 찾는 발길이 늘면서 환하게 불을 밝힌 조명들을 보며 군민들은 힘을 얻고 있다.

순창읍에 거주하는 A모씨는 “코로나로 인해 밖에 나가는 것도 마땅치 않아 저녁에 가끔 산책하러 나오는 것이 전부였는데 공원 곳곳이 환하게 조명을 비쳐주고 있어 한결이 마음이 밝아지는 것 같아 기분좋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