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역사 문제 ‘대립’에서 ‘융화’의 큰 자세로
한일, 역사 문제 ‘대립’에서 ‘융화’의 큰 자세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3.0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사히, 도쿄신문 등 사설에서 한일 양국 과감한 자세 필요 강조
- 도쿄신문. ‘일본 정부의 대한국 수출규제 강화는 역사문제를 경제에 묶은 것’ 지적
- 한미일 강화 상황에서 미국이 일본에 양보 강요할 수도
- 한국 측, 과서사와 경제 및 안보는 별개, ‘투트랙 원칙’ 일본 정부도 받아들여야
도쿄신문은 2019년 일본 정부가 한국 수출규제 강화의 해제를 검토할 상황 타개에 유효 할 것이라며,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는 역사 문제를 경제에 묶어버린 것으로 한국 측이 강하게 반발했고, 일본 매부에서도 비판이 있었다면서 한국 대통령이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명확하게 언급하고, 개선의사를 밝힌 만큼 일본 정부도 대화 재개의 기회를 스스로 놓칠 수는 없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도쿄신문은 2019년 일본 정부가 한국 수출규제 강화의 해제를 검토할 상황 타개에 유효 할 것이라며,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는 역사 문제를 경제에 묶어버린 것으로 한국 측이 강하게 반발했고, 일본 매부에서도 비판이 있었다면서 한국 대통령이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명확하게 언급하고, 개선의사를 밝힌 만큼 일본 정부도 대화 재개의 기회를 스스로 놓칠 수는 없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국과 일본 국민들 사이에 얽힌 역사 문제를 풀려면 한일 당사국 정부의 끊임없는 노력이 필수적이다. 사소한 문제를 물고 늘어지는 식의 양국간 대결은 그 어느 쪽에도 이롭지 않다.

작은 희망적인 일이라도 그 불씨를 꺼지지 않게 하는 노력으로 과단성 있는 행동과 과거를 직시하는 겸허한 태도가 각각 요구된다고 일본의 아사히신문이 3일자 사설에서 요구했다.

사설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과거 독립운동을 기념하는 식전 연설에서 역사 문제로 관계가 극도로 악화되어 있는 일본과의 유화적인 메시지를 보냈다고 소개하고, “문 대통령은 위안부 등의 문구를 피하면서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고, 이어 한일 양국의 협력과 미래 발전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일 협력이 동북아 안정과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된다는 지적이 있다고 전했다. 도쿄신문도 이날 사설에서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중국과 북한을 의식, 한미일의 협력 관계 강화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면서 한일 관계 악화가 계속되면, 미국이 중재에 나설 가능성도 있어, 일본 측이 양보를 요구받게 될지도 모른다교착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대화 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먼저 외교부 장관급 회담을 개최해 보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북한과 중국에 대한 배려 때문에 한미일 결속을 강조하는 데 신중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며 그만큼 이번 문 대통령의 발언은 다소 긍정적인 변화가 엿보인다고 아사히 사설은 지적했다.

아사히 사설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의 발언을 행동으로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하고, “과거사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구체화하고 조속히 일본과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쿄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에서 일본과 대화 할 준비가 있다면서, “구체적인 제안은 아니었지만, 관계 개선을 위한 결의를 나타낸 것이므로, 일본 측도 그 같은 호소에 따라 대화 재개의 계기로 삼아야한다고 일본 정부의 적극적인 자세를 주문했다.

아사히 사설도 한일 간에는 과거사 문제가 걸려, 정상과 외무장관 등 고위급 회담이 밀리고 있다고 설명하고, 이 비정상적인 이웃관계를 차기 정권에 물려줄 수는 없는 일이라며 보다 적극적으로 임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아사히는 물론 역사문제에서는 일본 정부도 고쳐야 할 점이 있다고 지적하고, “지난 주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한일 양국 간에 실랑이가 벌어졌다고 소개했다.

아사히는 한국 정부는 일본을 지목하지 않고 보편적인 인권 문제로서 위안부 문제를 언급했다면서 이에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한일 정치 합의에 비추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사히는 확실히 한일 합의에서는 쌍방이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비난이나 비판을 하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그러나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는 것 자체를 금지한 것은 아니다면서 일본의 그러한 태도는 위안부 문제로 일본 정부의 생각을 표명한 1993년의 이른바 고노담화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의 그러한 자세는 한국 측의 냉정한 판단을 촉구하는데 도움이 되지도 않고, 국제사회에서도 지지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도교신문 사설은 한국 정부는 원래 대일정책에서 과거의 문제와 경제 및 안보 협력을 분리하는 투 트랙 원칙을 내걸고 있다고 소개하고, “이유와 시기는 차치하고 한국 대통령이 이 원칙을 재확인 한 것은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도교신문은 이어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해결책을 보여야 한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지만, 그러한 외교 자세는 해결을 도모하는데 실마리를 잡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쿄신문 사설은 올 여름에는 도쿄 올림픽 · 패럴림픽이 예정되어 있다. 문 대통령이 연설에서 언급 한 바와 같이, 북한과 한미일 세 나라 사이에 대화 재개의 기회가 될 수 도있다. 그 때, 한국의 협력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2019년 일본 정부가 한국 수출규제 강화의 해제를 검토할 상황 타개에 유효 할 것이라며,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는 역사 문제를 경제에 묶어버린 것으로 한국 측이 강하게 반발했고, 일본 매부에서도 비판이 있었다면서 한국 대통령이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명확하게 언급하고, 개선의사를 밝힌 만큼 일본 정부도 대화 재개의 기회를 스스로 놓칠 수는 없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