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최무학의 프랑스 일기
사진작가 최무학의 프랑스 일기
  • 보도국
  • 승인 2020.09.1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가 : 최무학

예전의 나에게 여행이란
열심히 일한 자여 ~ 떠나라는
광고같은 것이었지만

현재의 나에게는
새로운 문화를 알고
내면에서 탄산수같은 방울이 터지는
시선의 충격을 느끼고 사진으로 담는 것이다.

사진은 내가 느끼지 못하는
오롯한 나의 또 하나의 모습이며

익숙하지 않은 공간 그리고 시간속에서
발견하는 마음의 안식처이다.

하루하루는 선택의 연속이다.

나의 사진 속에서
선택에 대한 새로운 영감을 받았으면
하는 것이 작가의 바람이다.

글.사진 : 최무학
現. 흰여울 문화 마을 예술 공작소 건물
문라이프 Moonlife 흑백사진관 운영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