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보안법, 홍콩을 생각보다 빠르게 공산화시켜
홍콩보안법, 홍콩을 생각보다 빠르게 공산화시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8.1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은 이제 본격적으로 공안정국으로 변하고, 홍콩이라는 도시는 갈수록 공산화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홍콩의 빈과일보(Apple Daily).
홍콩은 이제 본격적으로 공안정국으로 변하고, 홍콩이라는 도시는 갈수록 공산화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홍콩의 빈과일보(Apple Daily).

홍콩에서 분리 독립, 정권 전복, 테러활동, 외부세력과의 결탁을 금지하는 홍콩 국가보안법이 지난 710시를 기해 시행된 지 6주도 채 되지 않았으나, 이미 홍콩의 정치, 언론, 온라인 영역에 극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미국의 CNN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0200여명의 경찰관들이 이 홍콩이라는 도시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민주주의 신문인 애플 데일리(蘋果日報 : 빈과일보) 본사를 급습했다. 11일 오후 시 현재 애플데일리 홈페이지는 닫혀 있다.

신문의 수백만장자 라이치잉 (黎智英, Lai Chee Ying, 혹은 Jimmy Lai)을 포함한 많은 최고 경영자들이 체포됐다. 경찰은 지미 라이가 새로운 홍콩보안법에 따른 범죄라는 외국 세력과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지미 라이는 워싱턴 사람들과 강한 유대관계를 가지고 있었다. 특히 공화당과 함께 과거 미 의회에서 증언한 적도 있다. 홍콩에서는 지금 이른바 공안바람이 불고 있다. 많은 수의 민주파 인사들을 온갖 이유를 붙여 잡아 넣는 것이다.

10일 민주주의 정치가인 23세의 아그네스 초(周庭, Agnes Chow)는 또 다른 새로운 범죄인 탈당을 선동한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저명한 운동가 조슈아 웡(黃之鋒 , Joshua Wong)이 창당한 정당인 데모시스토(Demosisto)의 전 의원이다.

또 다른 데모시스토 지도자인 나단 로(羅冠聰, Nathan Law)가 홍콩 경찰에 의해 쫓기고 있는 중 해외로 도피했다.

8월 초, 수십 명의 민주주의 후보자들이 국가 안보를 이유로 다가오는 국회의원 선거에 입후보할 수 없게 됐다. 그나마 9월에 치러질 예정이었던 선거가 2021년으로 연기되었는데, 홍콩 정부는 이 선거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변명을 늘어놓았다.

홍콩보안법이 도입되었을 때,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말에 따르면, 이 법이 적용범위가 제한되어 있고, “수명과 재산, 그리고 압도적인 다수가 누리는 다양한 합법적인 기본권과 자유뿐만 아니라 극소수의 범죄자들만을 목표로 삼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시민은 보호받을 것이라고 호언장담을 했지만, 당초 예상되었던 대로 마구잡이식으로 민주파 인사들을 체포, 구금시키고 있다.

이후 SNS상의 게시물을 둘러싸고 시위대와 학생 등 24명이 이 법에 의해 체포됐다. 이 때문에 홍콩은 정치적 반대세력에게 재갈을 물리며, 한때 자유를 구가하던 홍콩의 언론들이 겁에 질려 있으며, 온라인상의 반대세력은 징역형의 위험성을 안고 있다.

* 언론 탄압

1995년 지미 라이가 창간한 애플데일리(Apple Daily)는 오랫동안 홍콩에서 가장 시끄럽고, 가장 자유분방하며, 반정부적인 목소리를 크게 냈었다.

유명인사의 가십과 정치적 취재를 섞은 타블로이드는 광고주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라이는 그의 적극성으로 인해 괴롭힘, 위협, 다수의 형사 사건에 직면하게 했다.

지미 라이 자신을 포함한 많은 관측통들은 그 자신과 신문이 새로운 국가보안법에 의해 표적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10일의 급습은 많은 홍콩 사람들을 충격으로 몰아 넣었다. 특히 애플데일리 기자들이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경찰 작전의 규모도 충격을 주기에 충분했다.

체포 후, “지미 라이를 석방하라는 문구가 소셜 미디어에서 빠르게 인기를 끌었고, 수백 명의 사람들이 애플데일리 신문을 사기 위해 11일 이른 시간까지 줄을 섰다고 CNN은 전했다.

11일 오전 9시가 되자 일부 상점은 평소보다 8배 가까이 많은 50만부 인쇄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짧은 시간 안에 매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 데일리 8일자 1면에는 계속 싸울 것이라는 내용이 실렸다.

뉴욕시 외신기자클럽은 성명을 통해 홍콩의 언론 자유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이라며 홍콩의 세계적 명성을 훼손하는 새로운 국면을 예고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뉴욕타임스(NYT) 편집국은 애플데일리 탄압을 중국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홍콩의 민주세력을 약화시키기 위해 새로운 보안법을 전면적으로 활용하려는 가장 확실한 신호라고 중국을 비판했다.

홍콩 주재 중국 외교부를 대표하는 한 관리는 10일 외신기자클럽이 진실을 왜곡시키고 국가보안법과 홍콩 경찰의 법 집행 노력에 근거 없는 비난을 퍼부으며, 지미 라이와 다른 범죄 용의자들을 무마하고 정당화하려 했다고 비난을 쏟아냈다.

* 변화하는 환경

클라우디아 모(毛孟静, Claudia Mo) 민주 하원의원은 11CNN과의 인터뷰에서 시내 반대가 막다른 골목에 몰리고 있다면서 애플데일리는 홍콩에서 언론 자유의 마지막 보루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가) 현지 언론뿐 아니라 홍콩의 외신에도 매우 무서운 신호를 보내고 있으니, 조심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고 CNN은 전했다.

지미 라이, 아그네스 초 등의 체포가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것이었는지는 중국 관영매체의 취재로 불식될 수 있는데, 이는 이를 분명히 밝힌 것이다.

관영 차이나 데일리(China Daily)는 지미 라이의 체포가 적과 춤을 추는 비용(dancing with the enemy)”이라며 새 국가보안법 제정 이전에 저지른 범죄에 대해 묵인 받은 것에 감사해야 할 지미 라이는 국가 안보를 저해하기 위해 외국 요소들과 흥미를 유발하는 등 배반을 계속해왔다.”고 보도했다.

관영 환구시보도 중국의 저명한 법률 이론가 티안 페이롱(Tian Feilong)의 말을 인용 새로운 법에 따라 법적 경계가 훨씬 명확해졌다고 보도했다. 티안 페이롱은 야당 단체들은 변화하는 환경에 어떻게 적응해야 하는지를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홍콩은 이제 본격적으로 공안정국으로 변하고, 홍콩이라는 도시는 갈수록 공산화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