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고등법원, 홍콩신문 창업주 '지미 라이‘ 보석
홍콩 고등법원, 홍콩신문 창업주 '지미 라이‘ 보석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0.12.2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콩보안법 위반 관련
지미 라이가 창업한 빈과일보(蘋果日報, 애플데일리, Apple Daily)는 중국 공산당에 대한 비판적 논조로 알려졌으며 , 지미 라이도 2019년 미국을 방문해 펜스 부통령을 면담하는 등 홍콩 민주파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사진 : 유튜브)
지미 라이가 창업한 빈과일보(蘋果日報, 애플데일리, Apple Daily)는 중국 공산당에 대한 비판적 논조로 알려졌으며 , 지미 라이도 2019년 미국을 방문해 펜스 부통령을 면담하는 등 홍콩 민주파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사진 : 유튜브)

홍콩 고등법원이 23일 사기와 홍콩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홍콩신문 창업주 지미 라이(黎智英, Jimmy Lai)’의 보석을 허가했다.

지미 라이는 이날 밤 보석으로 풀려났다. 홍콩 언론과 영국 BBC방송 24일 보도에 따르면, 보석 중에는 집에 머무르고 언론 인터뷰 등이 금지된다.

검찰 당국은 결정에 불복해 상소 기간 중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지미 라이는 이달 2일 정부 기관이 관리하는 땅을 팔아 부당 이득을 챙긴 사기죄로 기소돼 3일부터 수감됐다. 홍콩보안법을 위반해 외부 세력에 중국 제재를 요구한(결탁한) 죄로도 기소돼 수감이 길어질 것이라는 견해도 있었다.

고등법원 결정에 따르면, 보석금은 1000만 홍콩달러(142,580만 원)이며, 외국 정부 관계자와의 면담이나 SNS(교류 사이트) 게시 등이 금지된다. 여권도 몰수된다. 그는 보석 중에는 홍콩에 있는 집에 머물며 일주일에 세 번 경찰서에 출두해야 한다.

홍콩보안법에는 기소 후 보석을 엄격히 제한하는 규정이 있다. 최근 보석 중에 해외에 정치적 망명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잇따랐으며 친중파로부터 안이한 보석을 허가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다. 이번에 판사는 엄격한 조건을 붙여 보석을 허가했다.

지미 라이가 창업한 빈과일보(蘋果日報, 애플데일리, Apple Daily)는 중국 공산당에 대한 비판적 논조로 알려졌으며 , 지미 라이도 2019년 미국을 방문해 펜스 부통령을 면담하는 등 홍콩 민주파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서양에서 지미 라이의 수감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홍콩의 친중파 등은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홍콩보안법에 관한 다음 공판은 20214월 예정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