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당, 시진핑 주석 일본 방문 초청 취소 요청
자민당, 시진핑 주석 일본 방문 초청 취소 요청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7.0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콩보안법 비난 결의
자민당 결의안은 중국 정부에 대해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지켜, 대국으로서의 책임을 자각하도록 강하게 요구한다”고 했다.
자민당 결의안은 중국 정부에 대해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지켜, 대국으로서의 책임을 자각하도록 강하게 요구한다”고 했다.

중국의 홍콩 통제 강화를 목적으로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에서 제정한 홍콩 국가보안법이 통과되고 710시부터 시행되자 일본 집권 자민당이 마련한 비난 결의 내용이 3일 알려졌다고 산케이 신문이 3일 보도했다.

홍콩보안법이 시행된 첫날 벌써 15세 소녈을 포함해 370명이 체포되는 등 우려했던 일들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중대하고 심각한 우려를 자민당의 비난결의에 담았다.

일본 정부에서는 연기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 중단을 요구했다. 3일 오후 나카야마 야스히데(中山泰秀) 외교부 회장이 아베 총리 관저를 방문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에게 비난결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자민당은 지난해 11월 올해 5월에도 혼란스러운 홍콩 정세를 우려하는 결의문을 낸 적이 있다. 이러한 경위를 근거로 이번 비난 결의안은 우려하고 있던 사태가 현실로 된 현재, 이 상황을 방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고도의 자치를 보장한 일국양제(一國兩制, One country, two systems)"아래 경제적으로 반전을 거듭해온 홍콩의 미래에 관해, ”홍콩에 있어서의 자유, 인권, 민주주의라고 하는 기본적인 가치가 유지될지 의문을 품지 않을 수 없다. 국제 금융센터로서의 홍콩의 지위에도 영향이 나올 수 있다고 결의안은 지적했다.

그리고 결의안은 중국 정부에 대해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지켜, 대국으로서의 책임을 자각하도록 강하게 요구한다고 했다.

, 일본 정부에게는 재류 법인이나 기업의 보호를 요청하고. 취업비자 발급 등을 통해 홍콩을 떠나는 사람들에 대한 지원 검토를 요구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