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란, 외교적 해결책 좁아지고 군사적 긴장은 고조
미국-이란, 외교적 해결책 좁아지고 군사적 긴장은 고조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1.0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동지역 미군기지 공격, 미국고위관리 암살, 인근 국가 석유시설 파괴 등
핵개발 확대에 가세해 이란혁명수비대는 대리 세력(인근 국가의 이슬람 시아파 민병대 들)을 활용한 중동지역의 주둔 미군에 대한 군사적 압박이나 미군 고위관료들의 암살, 또 인근 각국의 석유시설 공격 등 군사력 행사를 위한 선택사항 정밀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핵개발 확대에 가세해 이란혁명수비대는 대리 세력(인근 국가의 이슬람 시아파 민병대 들)을 활용한 중동지역의 주둔 미군에 대한 군사적 압박이나 미군 고위관료들의 암살, 또 인근 각국의 석유시설 공격 등 군사력 행사를 위한 선택사항 정밀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의 드론(Drone)에 의한 정밀타격으로 혁명수비대의 정예군인 쿠드스군(Quds Force)의 카셈 솔레이마니(Qasem Soleimani) 사령관 살해에 대해 이란은 지난 3일 미국에 대한 가혹한 보복을 경고했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이라크 수더 바그다드 공항에서 미군의 무인기정밀타격으로 살해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란 핵 합의는 잘못된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이탈을 선언하고, 이란에 대한 꼉제 제재에 들어가자 핵 합의를 단계적으로 이탈하고 있는 이란은 6일에도 제5탄의 이탈 조치에 착수할 계획으로 있어, 지금까지 이상으로 도발적인 대항책이 될 수 있다.

핵개발 확대에 가세해 이란혁명수비대는 대리 세력(인근 국가의 이슬람 시아파 민병대 들)을 활용한 중동지역의 주둔 미군에 대한 군사적 압박이나 미군 고위관료들의 암살, 또 인근 각국의 석유시설 공격 등 군사력 행사를 위한 선택사항 정밀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직접 지시에 의한 솔레이마니 사령관 살해에 대해 이란도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하메네이가 강력한 보복 결의를 천명했다. 상황은 갈수록 외교적 해결의 길은 좁아지고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지난 3일 긴장이 고조된 중동에 미군이 약 3000명을 증파하다고 보도했다.

이란은 핵 개발의 페이스를 단번에 끌어올려 핵무기 보유에 대한 국제적인 우려를 부추겨 미국을 압박하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